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성현(成俔)

한문학인물

 조선전기 『허백당집』, 『악학궤범』, 『용재총화』 등을 저술한 학자.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성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전기 『허백당집』, 『악학궤범』, 『용재총화』 등을 저술한 학자.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창녕(昌寧). 자는 경숙(磬叔), 호는 용재(慵齋)·부휴자(浮休子)·허백당(虛白堂)·국오(菊塢). 시호는 문대(文戴)이다. 아버지는 지중추부사(知中樞府事) 성염조(成念祖)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성현은 1462년(세조 8) 23세로 식년문과에 급제하였다.1466년 27세로 발영시(拔英試)에 각각 3등으로 급제하여 박사로 등용되었다. 홍문관정자를 역임하고 대교(待敎) 등을 거쳐 사록(司錄)에 올랐다. 1468년(예종 즉위년) 29세로 경연관(經筵官)이 되었다. 그리고 예문관수찬·승문원교검을 겸임하였다. 그는 형 성임(成任)을 따라 북경(北京)에 갔다. 그는 가는 길에 지은 기행시를 엮어 『관광록(觀光錄)』이라 하였다.
성현은 1474년(성종 5)에 지평을 거쳐서 성균직강(成均直講)이 되었다. 이듬해에 한명회(韓明澮)를 따라 재차 북경에 다녀왔다. 1476년 문과중시에 병과로 급제하여 부제학·대사간 등을 지냈다. 1485년 첨지중추부사(僉知中樞府事)로 천추사(千秋使)가 되어 명나라에 다녀왔다. 대사간·대사성·동부승지·형조참판·강원도관찰사 등을 역임하였다.
성현은 1488년에 평안도관찰사로 있었다. 조서를 가지고 온 명나라 사신 동월(董越)과 왕창(王敞)의 접대연에서 시를 서로 주고받음으로써 그들을 탄복하게 하였다. 이 해에 동지중추부사(同知中樞府事)로 사은사가 되어 다시 명나라에 다녀왔다. 그 뒤에 대사헌이 되었다.
성현은 1493년에 경상도관찰사로 나갔다. 그러나 성현은 음률에 정통하여 장악원제조(掌樂院提調)를 겸하였기 때문에 외직으로 나감으로써 불편이 많았다. 그래서 한 달만에 예조판서로 제수되었다. 이 해에 유자광(柳子光) 등과 당시의 음악을 집대성하여 『악학궤범(樂學軌範)』을 편찬하였다.
성현은 성종의 명으로 고려가사 중에서 「쌍화점(雙花店)」·「이상곡(履霜曲)」·「북전(北殿)」 등의 표현이 노골적인 음사(淫辭)로 되었다고 하여 고쳐 썼다. 한편으로는 관상감·사역원·전의감(殿醫監)·혜민서(惠民署) 등의 중요성을 역설하였다. 그곳에 딸린 관원들을 종전대로 문무관의 대우를 받도록 하였다.
성현은 연산군이 즉위한 후에 한성부판윤을 거쳐서 공조판서가 되었다. 그리고 그 뒤에 대제학을 겸임하였다. 1504년에 『용재총화(慵齋叢話)』를 저술하였다. 죽은 뒤에 수 개월 만에 갑자사화가 일어나서 부관참시(剖棺斬屍) 당했다. 그러나 그 뒤에 신원되었다. 청백리에 녹선되었다. 성현의 저서로는 『허백당집(虛白堂集)』·『악학궤범』·『용재총화』·『부휴자담론(浮休子談論)』 등이 대표적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고경식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