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정대업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정대업(定大業)

    국악작품

     현행 종묘제례(宗廟祭禮)의 아헌례(亞獻禮)와 종헌례(終獻禮)에서 연주하는 악무(樂舞)의 하나.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정대업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악학궤범 5권(1) / 정대업
    이칭
    정대업지악(定大業之樂), 정대업지무(定大業之舞)
    분야
    국악
    유형
    작품
    성격
    악무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현행 종묘제례(宗廟祭禮)의 아헌례(亞獻禮)와 종헌례(終獻禮)에서 연주하는 악무(樂舞)의 하나.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원래는 정대업지악(定大業之樂)·정대업지무(定大業之舞)로 나뉘어 불리었으나 줄여서 「정대업」으로 부르고 있다.
    모두 11곡과 이에 해당되는 춤으로 구성되어 있고, 종묘제례에서 음악과 더불어 춤이 추어지나 요즈음에는 음악만을 무대에 올리기도 한다.
    헌가(軒架)에서 음악을 연주한다. 음악과 악장(樂章)은 원래 1446년(세종 28) 이후 세종에 의해 회례악(會禮樂)으로 만들어진 곡들로, 조선왕조 건국에 직·간접적으로 공을 끼친 역대 왕들과 선조들의 무덕(武德)을 찬양한 내용이다.
    세종이 손수 지었다는 「정대업」의 곡들은 엄밀한 의미에서 창작이라기 보다, 조선 초기의 고취악(鼓吹樂)과 향악(鄕樂)을 바탕으로 창제한 것이다. 최초 창제 당시에는 모두 15곡으로 구성되었던 「정대업」은 1463년(세조 9)에 개작되어 종묘제례악으로 채택되면서 11곡으로 줄어 「보태평(保太平)」과 곡의 수가 같아졌다.
    세조는 세종 때의 「정대업」을 개작하면서 최항(崔恒)에게 명해 악장을 손질하게 했다. 그래서 악장의 노래말이 대부분 축소되었고, 이 과정에서 곡명이 바뀌기도 했다. 음악 또한 축소되거나 선율이 바뀌기도 하고, 곡의 순서가 바뀌기도 했다.
    이러한 「정대업」의 원래 15곡과 세조 때 변한 11곡의 관계는 [표]와 같다.
    [표] 정대업(正大業)
    세종실록악 보 의 곡 명순서행 수축소여부세종실록악 보 의 곡 명순서행 수발 췌 부 분
    昭 武(引入章)11행 32정간(井間)24행(48)축소昭 武(引入章)116행세종실록 악보 소무의 1, 2, 3, 4, 17, 18, 19, 20, 33, 34, 35, 36, 45, 46, 47, 48행을 발췌한 것(이하 16정간 1행으로 계산한 행수임.)
    奮 雄216행
    奮 雄224행(48)
    宣 威324행(48)1, 2, 3, 4, 5, 6, 7의 전반, 22의 후반 및 23, 24행
    濯 靈412행(24)축소濯 征39행탁령전곡과 같음.
    神 定524행13∼24행
    축소靖 世912행1∼35행, 84∼96행
    赫 整548행(96)축소禪 威448행
    神 定624행(48)1, 2, 3, 4, 5, 6, 7, 8, 17, 18행
    凱 安79행(18)축소奮 雄610행1, 2, 3, 4, 5, 6, 7, 8, 9, 10, 11, 12, 25, 26, 27, 28, 45, 46, 47, 48행
    至 德824행(48)축소順 應720행1, 2, 3, 4, 5, 6, 7, 12행
    郞命96행(12)축소寵 綵88행순응전곡과 같음.
    順 應106행(12)赫 整1012행
    靖 世1118행(36)
    和 泰126행(12)축소永 觀(引出章)118행1, 2, 3, 4, 9, 10, 11, 12행
    震 耀1324행(48)
    肅 制1412행(24)
    永 觀(引出章)156행(12)
    주 : ( )안의 숫자는 세조실록악보 1행 16정간의 행수와 같이 하기 위하여 배로 본 것임.자료 : 최신국악총론(張師勛, 正音社, 1987).
    이렇게 변화된 「정대업」은 1759년(영조 35)에 왕명에 의해 편찬된 서명응(徐命膺)의 『대악후보(大樂後譜)』와 그 뒤의 『속악원보(俗樂源譜)』에서 「보태평」과는 달리 그 순서가 변하지 않고 현재에 이른다.
    「정대업」 각 곡의 형식은 중국 음악과 같이 때로는 1자 1음의 모습을 보이기도 하나 대개가 1자수음(一字數音)의 1자다음(一字多音) 한선율의 구조와 형식을 가지고 있다. 장단과 박법(拍法)은 일정하게 규칙적으로 연주되었으나, 『속악원보』에 실린 악보에 의하면 불규칙한 장단과 박법으로 변해 현재에 이른다.
    이와 같이 장단이 무너지게 된 이유는 음악이 예(禮)에 종속된 데에 기인한다. 음계는 처음 회례악으로 창제될 때에 남려궁계면조(南呂宮界面調)였으나 세조 때 종묘제례악으로 채택되면서 황종궁계면조(黃鐘宮界面調)로 바뀌어 현재에 이르는 5음 음계의 곡이다.
    그러나 현행의 「소무」·「분웅」·「영관」 등 일부의 곡은 편종·편경 등의 타악기가 황종을 연주하는 데 비해 노래와 태평소 등의 관악기는 무역(無射)을 연주하는 묘한 부조화를 보이고 있다.
    그런데 이와 같은 부조화는 원래의 5음으로 된 계면조가 3음 내지는 4음의 계면조로 변질되어 가는 과정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며, 이 세 곡에서의 태평소 소리는 향악의 멋을 더한층 풍겨 주고 있다.
    지금까지의 연구결과에 의하면 현행 제8곡인 「총유」, 제10곡인 「혁정」, 그리고 제11곡인 「영관」은 각각 고려의 속악인 「청산별곡(靑山別曲)」·「만전춘(滿殿春)」·「서경별곡(西京別曲)」에서 따온 것이다.
    「보태평」과 함께 종묘제례악의 일부로서 중요무형문화재 제1호로 지정이 되어 있고, 『세종실록』악보·『세조실록』악보·『대악후보』·『속악원보』·『시용무보(時用舞譜)』 등에 악보로 전한다.
    「정대업」에 추어지는 춤은 일무(佾舞)로서 무무(武舞)이다. 조선왕조 창업의 무덕을 찬양한 무무는 현재 8일무(八佾舞)로, 앞의 네 줄은 칼을 들고 뒤의 네 줄은 창을 들고 춘다. 무무의 모습을 보여주는 무보(舞譜)는 『시용무보』에서 전해진다.
    이 무보에는 5음약보(五音略譜)로 기보한 곡보(曲譜)와 아울러 춤사위가 변하는 대로 악보에 맞추어 그림으로 그려져 있다.
    그리고 그 곁에는 무무의 동작에 알맞은 합흉(合胷)·견파(肩把)·거견(擧肩)·절견(折肩)·점슬(點膝)·복파(腹把)·인흉(引胷)·인슬(引膝)·하수(下垂)·점복(點腹)·할검(割劒)·할거(割擧)·복비(覆臂)·자공(刺空)·내휘(內揮)·외휘(外揮)·점협(點脥)·권견(拳肩)·복검(覆劒)·번검(飜劒)·추전(推前)·추후(推後) 등의 용어가 있어 음악에 따른 춤의 동작을 쉽게 알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장사훈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