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선사문화개념용어

 물건을 베고 썰고 깎는데 쓰이는 연장.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양양 오산리 유적 출토 석도
분야
선사문화
유형
개념용어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물건을 베고 썰고 깎는데 쓰이는 연장.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의 우리 옛말은 ‘갈’이니 오늘날에도 쓰이는 생선의 ‘갈치[刀魚]’는 그 흔적이다. 어원적으로는 동사 ‘갈다[磨·硏]’의 어간이 독립해 명사화한 것으로 보인다.
은 한자로는 도(刀)와 검(劍)으로 구별된다. 본래 ‘도’는 몸[刀身]이 휘어지고 한쪽에만 날이 있는 것을 이르고, ‘검’은 몸이 곧고 양쪽에 날이 있는 것을 이른다. 그러나 ‘도검’으로 통칭 또는 혼용되기도 한다.
(도검)의 종류는 크게 재료·용도·크기(길이)에 따라 나뉜다. 재료로는 돌·청동검·철도 등이 있고, 용도로는 농사용, 수렵·전투용, 의례·의장용, 장식용, 생활용, 화폐용 등이 있으며, 크기로는 장도(장검)·대도·단도(단검)·비수(匕首)·수리검(手裏劍) 등이 있다. 이 밖에도 군복에 갖추는 환도(環刀), 허리에 차는 패검(佩劍), 여자들이 장식용으로 옷고름에 차는 은장도, 무당들이 춤출 때 드는 무검 등 여러 갈래가 있다.
의 구조는 몸·자루[把柄]·집[鞘]으로 이루어진다. 그 중 가장 중요한 부분은 몸이다. 베는 부위를 날[刃]이라 하고, 그 반대되는 무딘 부위를 등[背]이라 하며, 뾰족하게 찔러지는 부위를 끝[鋒]이라 한다. 몸의 자루에 끼워지는 가는 부분을 슴베[莖]라 하고, 자루와 몸과 경계를 이루는 곳을 관(關)이라 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기원과 변천
  1. 1. 석기문화시대
    인류가 을 쓰기 시작한 것은 약 50만년 전인 구석기시대 전기까지 거슬러 올라갈 것으로 추측된다. 인류가 맨 먼저 성취한 가장 위대한 발견은 불이었고 그 다음이 돌로 연장을 만들어 쓴 것인데, 그 첫 연장은 망치였다.
    망치를 전목적(全目的)의 연장으로 사용하던 원시인이 돌의 날카로운 날을 이용하면 물건을 자르거나 떼어내는데 보다 효과적이라는 것을 알게 되기까지는 그다지 오랜 시간을 요하지 않았을 것이다. 돌망치로 단단한 돌을 내리쳐 날카로운 날을 만들어 사용한 것이 바로 의 원조이다.
    이 소박한 돌은 차차 날을 좀 더 날카롭게, 좀 더 길게, 좀 더 작고 가볍게 만드는 기술을 발전시키면서 중석기시대로 접어든다. 이 때에는 세석기(細石器)라 하여 돌의 재료를 흑요석(黑耀石) 등 아주 단단하고 결이 고운 것을 가려서 소형의 날을 만들어 나무를 자루로 끼워 쓰게 되었다.
    이러한 뗀석기는 자르개·밀개·찌르개의 기능을 아울러 가지며 우리 나라에서도 여러 곳에서 발견되었다. 주요 유적으로는 충청북도 충주 수양개 유적, 경기도 연천 전곡리 유적, 충청남도 공주 석장리 유적 등을 들 수 있다.
    신석기시대에 들어오면 뗀석기인 돌의 날을 곱게 갈기 시작하였다. 이것이 이른바 간석기(磨製石器)이다. 신석기시대에는 정착생활을 하여 간단한 농경도 하고, 토기를 만들어 그릇으로 쓰기도 하고, 돌 외에 돌화살촉과 돌창을 만들어 쓰기도 하였다.
    도 돌과 석검으로 나뉘어 기능도 분리되었다. 돌은 자르는데만 주로 쓰고 석검은 찌르는 것을 주로 하게 되었다. 돌은 한쪽에만 날이 있고 석검은 양날의 끝이 날카롭다. 기능적으로 돌보다 석검이 다목적이고 사용이 편리하여 석검이 더 발달하게 되었다. 돌은 굵은 나무를 자르고 짐승의 뼈를 쪼개는데 편리하게 무게가 나가도록 두껍고 크게 만들었다. 석검은 짐승을 찔러 잡기도 하고 적을 물리칠 수 있게 가볍고 작아져서 대개 한 뼘 정도의 휴대용이 되었다.
    한편, 집단생활을 하고 자연의 외경에 대한 제사의식이 행해지면서 은 통솔자이자 제사의 주재자이기도 한 사람의 권위의 상징이 되기도 하였다. 지금부터 약 3,000년 전인 신석기시대 말기에 나타난 간석검은 중국에서 들어오기 시작한 청동과 청동검의 영향을 받아 급속도로 발전해갔다. 석검의 전체를 잘 갈고 모양도 청동검을 닮아갔다. 자루와 몸의 구분도 확실해지고, 자루에는 마름모꼴의 파두(把頭)가 생기고, 검파와 검신 사이에는 검코[鐔]가 돌출되었으며, 검신도 단면이 마름모꼴로 되었다.
    이와 같은 기본형에서 여러 가지의 변형이 생겼다. 역시 중국검을 모델로 해 어떤 것은 검파의 중간에 돌대(突帶)를 하나 또는 두 줄 두르기도 하고 중간을 잘록하게 하기도 하였다. 검신에는 길이로 홈을 두 줄 내기도 하였다. 이것은 혈구(血溝)로 불리며 짐승이나 사람을 찔렀을 때 이 홈으로 피가 흐르게 함으로써 검이 상대의 몸에서 쉽게 빠지게 하는 것이다.
    간석검의 재료는 검은 슬레이트와 결이 아주 고운 점판암(粘板岩)이 사용되었다. 이런 재료들은 숫돌에 갈면 곱게 잘 갈린다. 신석기시대나 청동기시대의 움집[竪穴住居址]에서 이러한 석검의 반제품이나 재료, 목침 크기의 숫돌이 발견된다.
    청동기시대의 중기인 서기전 4∼3세기까지는 각기 자기 집안에서 만들어 사용하다가 그 후에는 전문 기술자가 일정한 장소에서 대량생산해 수용자에게 공급한 듯하다. 금강유역인 부여지방 나복리에서 석검의 공장터가 발견된 점과 금강유역에 동일한 형식의 석검이 널리 분포된 점은 이러한 사실을 가능하게 하는 증거들이다.
    한편, 돌은 석검의 발달에 비해 변화가 적다. 역시 중국의 금속제 의 영향으로 몸과 자루부분을 구분하였고, 몸도 대체로 요즘 쓰는 부엌과 같은 형태이나 나무로 자루를 만들어 끼우지는 않았다. 움집 등에서 발견되는 돌은 석검에 비해 날이 무디고 이가 많이 빠진 것을 보면, 단단한 것을 내리쳐서 자르는 둔기로 사용한 듯하고 유물도 석검에 비해 훨씬 적다.
    이 시기의 중에는 오늘날 통념으로 이나 검으로 분류할 수 없는 반월형 석도(半月形石刀)라는 것이 있다. 이것은 곡식의 이삭이나 나무의 열매 따위를 따는데 사용되었다. 이것은 반달모양의 얼레빗같이 생겨 날은 원호(圓弧)부분에 나있다. 이보다 약간 후기에 나타난 삼각형 석도는 이등변삼각형을 이루고 있는데 이등변 부위에 날이 있다. 따라서 긴 변이 등이 된다. 등 가까이에 2개의 구멍을 뚫어 끈을 매기도 하고 나뭇가지를 얽어매기도 하였다.
    이 반월형석도는 벼농사의 유입과 함께 중국 화남(華南)지방에서 유입된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에서는 부여 송국리 주거지 등에서 발견되어 벼농사 분포지와 관계가 깊은 것으로 짐작된다.
  1. 2. 청동기문화시대
    신석기시대가 끝나갈 무렵 대륙에서 청동기문화가 들어왔다. 시기는 대략 서기전 10∼서기전 7세기 무렵으로 보는데 학자에 따라서는 다른 견해도 있다.
    청동기문화가 우리나라에 들어온 갈래는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중국 은·주(殷周)의 청동기문화가 황하에서 북상해 요령(遼寧)지방으로 들어오고, 다른 하나는 남부 시베리아지방의 청동기문화가 중국의 북부인 오르도스(Ordos)지방을 경유해 역시 요령지방으로 들어왔다. 이 두 청동기문화는 요령에서 혼융되어 압록강을 건너서 대동강유역으로 남하한 것으로 추측된다. 이와 같은 견해를 북방설이라 한다.
    이에 대해 남방설은 중부 화중(華中)지방에서 발달한 청동기문화가 황해를 건너 우리나라 서해안지방에 직접 들어왔으리라는 견해이다.
    청동기문화는 용기류·무구류(武具類)·생산공구류의 3가지로 분류된다. 무구류 중에는 검·화살촉·창[矛] 등이 있다. 이 때의 동검은 길이가 대략 30㎝ 내외의 단검이었다. 이 중 시기가 좀 이른 것은 요령식 동검, 시기가 좀 더 내려오는 것을 세형(細形)동검으로 부른다.
    요령식 동검은 전에 주로 중국 요령지방에서 많이 출토되어 붙여진 이름이다. 한 때 만주식 동검으로 불리기도 하였고, 모양에 따라 비파식(琵琶式)동검이라고도 한다. 최근에는 가장 완전한 것이 부여 송국리의 석관묘에서 출토되어 송국리형 동검으로 부르는 학자도 있다.
    세형동검은 검신이 좁고 길어 마치 말레이시아 원주민의 무기인 크리스와 같이 생겼다고 하여 그것을 번역해 붙여진 이름이다.
    요령식 동검은 요령성과 길림성 일부지역에서 많이 발견되고, 우리 나라의 평안도에서 전라도까지 널리 분포되었으나 그 수는 많지 않다. 형식은 검신과 자루를 따로 만들어 끼우게 되어 있어, 검신과 자루를 한번에 주조한 중국식과는 다르다. 검신은 중간에 마름모꼴의 모[稜角]를 세운 얇은 판으로 되고 중간이 옆으로 뾰족하게 튀어나왔으며 아랫부분은 비파모양으로 둥그스름하다. 이런 형태로 볼 때, 실용보다는 주로 종교나 정치적 의식용으로 사용된 것으로 추정된다.
    중국의 동주(東周)와 비슷한 시기인 서기전 7세기 무렵에 생산,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 요령식 동검이 우리나라 청동검의 조형(祖型)이 되고 그것이 변해 세형동검이 되었다.
    세형동검은 우리나라 전역의 토광묘·석관묘·석곽묘·지석묘에서 많이 발견된다. 이러한 모양의 동검은 중국이나 다른 지역에서 발견되지 않기 때문에 한국식 동검이라 불러야 마땅하다고 주장하는 학자도 있다. 이것이 성행한 시기는 중국의 춘추전국시대에서 한대(漢代)에 걸치는 시기인 서기전 5세기 이후에서 서기 전후까지로 추정된다.
    세형동검도 요령식 동검과 같이 자루를 별도로 만들어 검신을 끼운다. 자루는 T자모양이고 보통 청동으로 만들어졌으나 돌·철 또는 나무로 만들어진 것도 있다. 세형동검도 실용보다는 종교적 의식용이 주용도였을 것으로 추측된다.
    대전 괴정동 석곽묘에서 여러 청동기들과 함께 세형동검이 출토된 바 있다. 그 청동기들은 모양이 방패형·검파형(劍把形)·원개형(圓蓋形) 청동기와 세문경(細文鏡)들로서 생산공구류나 무구류가 아닌 점으로 보아 무속과 관련된 의식용 유물로 추측된다. 이와 함께 출토된 세형동검 역시 그 중의 한 도구였을 것으로 보인다. 지금도 무당이 굿을 할 때 을 허리에 차기도 하고 손에 들고 춤을 추기도 하는 것은 그 기원을 청동기시대까지 올려볼 수 있을 것이다.
    중국검을 대표하는 도씨검(桃氏劍)이 우리나라에서 만들어졌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나 전주 부근에서 출토된 적이 있다. 길이는 약 50㎝, 검신의 너비는 약 5.2㎝, 자루는 약 10㎝ 정도이다. 코와 검파두가 있고 자루 중간에 2개의 고리가 있다. 이것은 간석검 중 소위 이단병식검(二段柄式劍)과 같아서 양자간에 어떤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도씨검은 검신의 길이가 자루의 몇 배 크기인가에 따라서 5배면 상사검(上士劍), 4배면 중사검, 3배면 하사검이라 한다. 집은 나무로 만들고 표면에 칠을 입히고 옥을 상감하기도 한다. 자루에는 노끈을 감고 코도 옥으로 만든다. 검신에는 글자를 상감하기도 해 호화롭게 만든 것이 많은 것은 당시의 귀족이나 지배계급이 장식용 또는 지휘용으로 사용했기 때문이다.
    오월동주(吳越同舟)라는 고사성어로 유명한 월왕(越王) 구천(句踐)의 도씨검이 발견된 일이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완주군과 대동강유역의 소위 낙랑고분에서 여러 점이 발견되었다.
    한편, 청동은 20㎝ 이내의 소형으로 몸과 자루가 한 덩어리로 되어 있어 마치 요즘의 손모양을 하고 있다. 대체로 시베리아 남부의 카라스크(Karask)지방으로부터 들어온 것으로 추측되며 그 수량은 매우 적다.
  1. 3. 철기문화시대
    우리나라의 초기철기시대는 대개 서기전 4세기경부터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 철기문화는 물론 중국으로부터 들어온 선진문화였다. 철제의 검과 도 함께 들어와 청동기시대처럼 무기와 의식용으로 널리 쓰였다. 이 철제검·철제은 주로 토광묘·토광목곽묘·전축분(塼築墳)·옹관묘(甕棺墓) 등의 유적에서 많이 발견되고 있다.
    이 때의 철검의 형태는 대체로 청동검과 비슷하다. 초기에는 자루를 청동제로 만들어 끼운 것도 적지 않다. 이런 현상은 중국의 영향이 그대로 나타난 것이라고 할 수 있으나 수량은 청동검에 비해 급격히 줄어든 대신 철제이 성행하였다.
    생산공구류·무기류 등이 거의 철제로 바뀌면서 의 수량도 크게 늘어났다. 이 철제로 되면서 점점 키가 커진 것은 중국의 영향으로 어떤 것은 1m 내외에 이른 것도 있다. 철제은 북부지방에서는 목곽묘와 전축분에서 많이 나타나고 남부지방에서는 주로 토광묘에서 나오고 있다. 철제과 함께 나오는 철제의 소도(小刀)는 서기후까지 계속되어 삼국시대로 이어진다.
    철제검과 철제은 주조(鑄造)인 청동검과는 달리, 두드려서 만든다(鍛造). 철제검은 단면이 청동검처럼 마름모꼴이 많으나 철제은 장이등변삼각형(長二等邊三角形)이다. 철제검은 호신용으로 패용했을 가능성이 많은데 비해, 철제의 장도는 전투용·지휘용과 함께 의식이나 무속에서 상징적으로 사용되었을 것으로 추측된다.
    이 시대의 가장 큰 특징으로는 석기시대와 청동기시대의 검 위주에서 , 그 중에서도 장도의 비중이 월등히 커진 것을 들 수 있다. 이 때에 비롯된 ‘검에서 로’의 변화는 그 뒤 계속되어 현재까지 이르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만들어진 것은 아니나 철제소형 중에서 명도전(明刀錢)이라는 춘추전국시대에 중국에서 화폐로 쓰인 것이 우리나라의 평안북도 위원과 영변에서 출토되어 문화교류의 일면을 볼 수 있다.
  1. 4. 삼국시대
    삼국시대에 들어오면서 모든 생산공구류나 무기류가 철제로만 만들어지고 복잡해진 생활에 따라 그 기능도 다양화되고 용도도 분화되었다. 따라서 도 형태가 여러 가지로 변하고 사용자의 신분에 맞추어 화려한 장식을 하게 되었다.
    이 시대의 가장 대표적인 은 곧고 긴 [直刀], 즉 대도이다. 삼국시대 중기의 대도가 고분에서 많이 발견된다. 몸의 중간에 길게 금이 나있는 것을 호대도(鎬大刀), 호가 없이 평평한 것을 평대도라 하는데 평대도가 더 많다. 끝은 뾰족한 것과 일직선인 것이 있고, 등은 편편하게 직선으로 된 것과 약간 휘어진 것이 있다.
    삼국시대 전기에는 몸의 너비도 넓고 길이도 길며 무게도 무겁던 것이 중기 이후로 내려가면서 차차 좁고 날씬하며 가벼워졌다. 이것은 을 만드는 기술이 발전해간 것을 의미한다.
    중기 이후로 내려가면 을 호화롭게 장식하는 풍습도 크게 일어나 주로 자루와 집에 많은 장식을 하였다. 자루는 금실이나 은실을 감기도 하였다. 파두에 특별히 신경을 써서 조각을 하였다. 그 모양에 따라 환두대도(環頭大刀)·방두대도(方頭大刀)·규두대도(圭頭大刀)·소환두대도(素環頭大刀) 등으로 나뉜다.
    환두대도는 자루머리가 큰 고리모양이고 거기에 여러 가지 상서로운 동물이나 식물을 조각하였다. 조각의 문양에는 쌍룡문·단룡문·단봉문(單鳳文)·삼엽문(三葉文)·삼계문(三繫文) 등이 있다. 이들 환두는 청동이나 금동으로 만들기도 하는데 그 형식에 따라 만든 시기를 판단할 수 있다. 방두대도는 자루머리가 네모난 것으로 장식성이 적고 동제나 철제가 많으며 그 수는 적다. 소환두대도는 자루머리에 큰 고리는 있으나 장식이 별로 없는 것이다. 규두대도는 자루머리가 산 모양으로 된 것으로 수는 역시 적다.
    무령왕릉에서 발견된 대도는 역사상 그 임자를 알 수 있는 유일한 것이다. 그 중 가장 걸작품은 단룡문이 조각된 환두대도이다. 자루의 중간을 금실로 곱게 감고 양쪽 끝에는 육각형의 문양구획을 4개 만들어 서로 연결되게 배치하고 그 안에 다시 한 마리의 봉황을 새겨 넣었다. 자루는 금동제이다. 함께 나온 소도도 금동환과 금실을 적당히 배치해 아름다운 공예품을 만들었다.
    무령왕은 재위 중에 군지휘관으로서 전쟁에 나간 일이 없는데도 이처럼 여러 자루의 크고 호화로운 대도를 가진 것은 대도가 왕자의 권위를 상징하는 것으로 쓰였음을 알 수 있다.
    백제뿐만 아니라 경주의 신라고분이나 낙동강유역의 가야고분, 그리고 영산강유역의 토축묘들에서도 환두대도가 많이 발견된 것으로 볼 때, 당시 사회에서 은 남자들이 몸에 지니는 필수품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경주의 신라왕릉 병풍석에 조각된 십이지신상(十二支神像)이 모두 보검을 잡고 있는 것이라든지, 불교사원을 지키는 팔부신장(八部神將)이 모두 장검으로 무장하고 있는 것 등으로 보면 종교적 의식에도 장검이 많이 사용된 듯하다.
    삼국시대의 검이나 중에는 중국 등 외국제도 상당히 섞여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1972년 경주 계림로의 한 고분에서 발견된 보석이 박힌 순금제 보검은 크기로 보아 단검에 속하며 페르시아의 전형적인 보검이다. 실크로드를 타고 흘러 들어온 서방문물과 함께 도검류도 섞여 있었음을 알 수 있다.
    한편, 우리나라의 도검이 일본에서 적지 않게 발견되는 것은 당시 우리 문화가 일본에 전파된 증거의 하나이다. 일본 이시노가미신궁(石上神宮)에 주신(主神)으로 모셔져 있는 칠지도(七支刀)는 길이 7.5㎝의 7개 가지의 날이 달린 특이한 형태이다. 거기에는 61자의 명문(銘文)이 금상감(金象嵌)되어 있다.
    명문은 ‘태화(泰和) 4년(369)’이라는 중국 동진(東晉)의 연호와 함께 ‘백제왕이 왜왕에게 보낸다’는 내용이다. 이것을 일본 학계에서는 ‘보낸다’를 ‘바친다’라고 억지 해석을 하고 있으나, 이것이 백제에서 만들어져서 일본에 보내진 점에는 이의가 없다.
    또한 구마모토현[熊本縣]의 에다후나야마[江田船山]고분에서 출토된 철제대도에는 ‘개로왕(蓋鹵王)’이라고 해석할 수 있는 명문이 은상감되어 있어 백제계의 지방 수장(首長)의 무덤으로 여겨지고 있다. 이와 비슷한 철제 명문 대도는 사이타마현[埼玉縣] 유키다시[行田市]의 이나리야마[稻荷山]고분에서도 나왔다. 이로 미루어 명문이 없는 일본의 철제 대도 중에는 우리나라에서 건너갔거나 이민간 교포 기술자들의 손으로 만들어진 것이 많았을 것으로 생각된다.
    철제도검 중에는 사곡검(蛇曲劍)이라 하는 특수한 형태의 것이 있다. 몸이 길고 곧지 않아 마치 뱀이 기어가듯 꾸불꾸불 굴곡되어 있으며 용도는 확실히 알 수 없다.
  1. 5. 통일신라시대∼근대
    통일신라시대에 들어와서 은 더욱 발전했을 것으로 보이나 발굴조사 등이 부진하여 현존 유물은 많지 않다. 8세기에 만들어진 성덕대왕신종(聖德大王神鐘)을 비롯해 정교한 불상 조각에서 보는 바와 같이 금속공예의 기술이 크게 발전한 것으로 미루어 철제의 기술적·예술적 수준도 상당히 높았을 것은 틀림없다. 거기에 당나라에서 발달한 여러 형식의 이 수입되어 영향을 미쳤을 것이다.
    우리나라에는 남아 있지 않지만 일본의 쇼소원[正倉院] 유물에서 그 예를 볼 수 있고, 나라(奈良)시대 이후에는 환두대도를 ‘고려검(高麗劍)’이라고 기록한 예 등은 우리나라의 청동기시대 이후 삼국시대의 환두대도 등의 제조기술과 예술적 장식수법이 큰 영향을 끼쳤음을 보여준다. 이러한 영향들이 일본의 도검문화의 오랜 전통을 이루어왔다는 것은 일본학자들도 의심하지 않고 있다.
    고려시대로 내려와서도 통일신라시대처럼 현존하는 도검 유물은 별로 없다. 그러나 고려가 정치적·문화적으로 신라의 전통을 계승한 나라였으므로 도검의 제법 역시 계승했을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거기에다 전기부터 들어온 중국 북방 문물과 송나라의 문화교류 실적으로 보아 에도 그 영향이 미쳤을 것이다.
    문헌의 기록을 보면, 고려 현종 때 강조(康兆)가 거란의 제2차 침공을 통주성(通州城)에서 맞아 싸울 때 검거진법(劍車陣法)으로 물리쳤다고 하였다. 검거진법이란 자세히는 알 수 없으나 글자의 뜻으로 보아 수레에 많은 을 꽂아서 공격하는 방법이 아니었을까 한다.
    또한 같은 『고려사』의 지(志)를 보면, 국가적 행사였던 연등회(燃燈會)·팔관회(八關會)에 참가하는 군사들은 계급에 따라 은장(銀粧)장도 또는 금장장도를 찼다. 『고려도경』에도 “문을 지키는 장교들은 검을 찼는데 그 모양이 길고 날이 예리하다. 자루는 백금과 검은 쇠뿔을 상감하고 물고기 가죽으로 집을 만들었으며 옥 등으로 장식하였다. 이는 옛날 제도의 유습이다.”라 하여 매우 호화로운 도검을 소개하고 있다. 이것은 전투용보다는 주로 의식용의 이었음을 알 수 있다.
    조선시대에도 이 계속 만들어졌음을 박물관과 창덕궁의 유물로써 알 수 있다. 그러나 이 시대의 은 전투용보다는 지휘·의식·무속 등에 주로 사용된 것 같다. 이성계(李成桂)는 뛰어난 장수인데 보다 신궁(神弓)으로 이름이 나 있다.
    우리나라는 산악이 많고 평지가 적으므로 근접전에 쓰는 보다 산악전에 쓰는 활이 더 효과가 있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따라서 조선시대의 전투용 주무기는 활이 되고 은 의식용으로 쓰인 듯하다. 조선시대 무과(武科)의 과목에 말타기·활쏘기·창쓰기는 있어도 쓰기[劍術]가 빠져 있는 것이 그것을 뒷받침한다.
    남이(南怡)의 한시(漢詩), 김종서(金宗瑞)와 이순신(李舜臣)의 시조에서 읊어진 은 모두 장도로서 군대의 지휘도이거나 위엄을 보이는 장수의 상징물이었다. 아산의 현충사(顯忠祠)나 충무의 충렬사(忠烈祠)에 보관된 이순신의 은 사람의 키만한 장도로 보통 사람은 들 수조차 없을 만큼 무겁다. 이는 권위의 상징으로 의식에서나 쓰던 것이다.
    조선시대에는 문(文)을 높이고 무(武)를 낮추었으므로 은 널리 보급될 수 없었다. 임진왜란 때부터는 총을 사용하게 된 것도 전투용 도검이 쇠퇴한 한 계기가 되었을 것이다.
    그러나 일상생활에서의 은 용도가 더욱 확장되면서 그 제법의 발달과 사용의 보급이 급진되어갔다. 전국 어디에나 큰 마을에는 대장간이 생겨서 부엌을 자유로이 만들어 공급하였다. 한편, 여인들과 선비들은 은장도라는 소형을 차거나 가지고 다니면서 호신·장식·실용 등 다목적 용도로 사용하였다.
    근대에 이르러 구한국의 신식군대는 옛날의 대도를 버리고 신식군도를 패용했으나 이 역시 주로 의장용이었다. 일제가 침략하면서 일본군의 군도는 공포의 대상이 되었다. 일인들은 군인이나 경찰관뿐만 아니라 관공리, 심지어 학교의 교사에게까지 을 차게 해 무단공포정치의 위협용으로 사용하였다.
    조국이 광복되어 대한민국정부가 서면서부터 군대나 경찰에서 이 사라졌다. 군에서는 총기만 쓰고 경찰에서는 평상시에는 대신 경찰봉이라는 나무방망이를 차게 되었고, 군도는 다만 군의 의장용으로 그 잔영이 남아 있을 뿐이다.
    의 역사가 오랜 만큼, 설화·속담·시가(詩歌) 등에도 도검과 관련된 것이 많다. 설화로는 동명성왕의 단검(斷劍), 김유신(金庾信)의 신검(神劍), 장보고(張保皐)주 01)에 얽힌 이야기 등이 있다.
    동명성왕이 부여에서 졸본으로 망명할 때 장자가 태어나면 일곱 모가 난 돌 위의 소나무 아래에 있는 유물을 신표로 가져오면 아들로 맞겠다고 하고 검을 둘로 끊어 한 토막은 소나무 아래에 숨기고 나머지 한 토막은 동명왕이 가지고 갔다. 나중에 유리태자(類利太子)가 찾아와서 두 토막의 검을 맞추어 보고 아들임을 확인하였다. 그 아들이 뒷날 유리명왕(瑠璃明王)이 되었다는 이야기는 검이 곧 남아의 상징으로 쓰인 예이다.
    김유신이 18세의 소년이었을 때 보검을 가지고 연박산(咽薄山) 골짜기에 들어가 기도하니 하늘에서 영광(靈光)이 보검 위에 드리우고, 다시 3일 뒤에는 별빛이 보검 위에 비치니 보검이 스스로 움직였다고 한다(삼국사기 김유신전). 또한 김유신이 백제를 치려고 백마강 어귀에 이르니 마침 진영 위로 새가 날아 돌므로 점을 치게 하니 원수(元帥)가 상할 징조라 하였다. 이 말을 들은 당장(唐將) 소정방(蘇定方)이 겁을 먹고 싸우기를 피하므로 김유신이 신검을 뽑아 새를 내리치니 병사들이 용기를 얻어 백제군을 크게 무찔렀다고 하였다(『삼국유사』 태종김춘추공조).
    신라 신무왕이 혁명을 일으킬 때 청해진대사(淸海鎭大使) 장보고의 힘을 청하면서 장차 혁명이 성공하면 그의 딸을 왕비로 맞이하겠다고 언약하였다. 그러나 일단 왕이 된 신무왕이 장보고의 딸로 왕비를 삼으려 하자 경주의 귀족들이 미천한 출신이라고 반대해 뜻을 이루지 못하였다.
    이에 장보고가 원한을 품고 장차 반란을 일으키려 하므로 장수 염장(閻長)을 시켜 위계(僞計)를 써서 장보고의 장검을 뽑아 그의 목을 치게 하여 청해진을 평정하였다는 이야기가 있다(삼국유사 신무대왕·염장 궁파조). 이 때의 장보고의 장검은 삼국시대 고분에서 흔히 발견되는 환두대도였을 것이다.
    역사상의 인물로 이름에 검(劍)자가 들어 있는 예로는 신라 진흥왕 때의 화랑에 검군(劍君)이 있고, 후백제왕 견훤(甄萱)의 아들로 신검(神劍, 2대왕)·양검(良劍)·용검(龍劍) 등이 있다. 이들은 아마도 씩씩한 남아가 되라는 뜻으로 붙인 이름이 아닐까 생각된다.
    과 관련된 시가로서 유명한 것으로는 남이의 한시 「북정(北征)」이 있다. “백두산의 돌은 을 갈아서 다 닳고/두만강의 물은 말이 마셔 없어지도다/남아 이십에 아직 나라를 평정하지 못하였으니/후세에 누가 대장부라 일컬으리요(白頭山石磨刀盡 豆滿江水飮馬無 男兒二十未平國 後世誰稱大丈夫).”가 그것이다.
    시조로 대표적인 것은 김종서의 작품 “삭풍은 나무 끝에 불고 명월은 눈 속에 찬데/만리변성에 일장검 짚고 서서/긴 파람 큰 한 소리에 거칠 것이 없어라.”와 이순신의 “한산섬 달 밝은 밤에 수루에 혼자 앉아/큰 옆에 차고 깊은 시름하는 적에/어디서 일성호가는 남의 애를 끊나니.”가 있다.
    이순신의 작품에는 또 한시 「한산도야음(閑山島夜吟)」이 있다. “바닷가에 가을빛이 저무니/추위에 놀란 기러기떼가 높구나/시름으로 뒤척이는 밤에/새벽달이 활과 을 비추는구나(水國秋光暮 驚寒雁陣高 憂心轉轉夜 殘月照弓刀).”가 그것이다. 이들 시가에서 읊어진 도검들은 장수의 장한 기개를 상징하고 있다.
    도검과 관련된 속담들도 적지 않아 이 우리 서민생활과 밀접한 관계가 있음을 말해준다. 속담에서의 은 강력한 무기나 위험스런 흉기라는 뜻으로 쓰이는 경우가 가장 많고, 그 밖에 예리한 도구 또는 위엄있는 치장 따위의 의미로도 쓰인다.
    ‘모기보고 뺀다.’는 하잘 것 없는 상대를 로 대한다는 뜻이고, ‘도마 위의 고기가 을 무서워하랴.’는 이미 죽음을 각오한 자에게는 무서울 것이 없다는 뜻으로서 이 때의 은 강력한 무기를 의미한다. ‘ 물고 뜀뛰기’의 은 위험스런 흉기이고, ‘ 물고 토할 노릇이다.’는 극한적인 상황의 표현이다. ‘내외간 싸움은 로 물베기’라 할 때의 은 예리한 도구를 뜻하고, ‘꾀벗고 장도 찬다.’의 은 장부가 성장할 때 갖추는 몸치장을 말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弓巴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강인구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