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희중 ()

목차
국방
인물
한국전쟁 때, 경북 경주의 기계 · 안강전투에 참전한 군인.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926년
사망 연도
1950년 9월 3일
출생지
전라북도 익산군 망성면 무형리 1205
목차
정의
한국전쟁 때, 경북 경주의 기계 · 안강전투에 참전한 군인.
생애 및 활동사항

북한은 이미 1950년 8월 초순부터 기계-안강-경주를 거쳐 부산을 점령하기 위해 제12사단과 766부대를 투입하여 대공세를 취하였다.

이에 아군은 적의 기도를 저지하기 위해 포항지구 전투사령부를 설치하고 수도사단을 이 지역에 투입하여, 예하의 1·17·26연대 및 해군 육전대로 하여금 안강 북쪽에서 적을 저지하도록 하는 한편 18연대 및 기갑연대는 기계지역을 동측방에서 공격하도록 하였다.

그리하여 제18연대는 8월 18일 제1대대를 주공으로 공격을 실시했는데, 이 때 1중대 1소대 선임하사인 강희중 중사는 신기동 좌측의 요충지를 점령토록 명령을 받고 야음을 이용한 기습공격으로 적 10여 명을 사살하는 전과를 올리면서 임무를 성공적으로 완수하였다.

강희중 중사의 활약으로 대대는 13시경 기계 방면으로 진격할 수 있게 되었고, 이 때 다시 강희중 중사는 적의 퇴로를 차단하기 위해 기계 북방의 237고지를 점령하여 적을 앞 뒤에서 협공하였다.

이 전투에서 아군은 적 사살 1,245명, 포로 17명, 그리고 무기, 탄약 등을 다수 노획하는 전과를 올리면서 적의 부산 진출을 무산시키는 데 크게 기여하였다.

강희중 중사는 그 뒤 제2차 기계-안강전투에 참가하여 혁혁한 공훈을 세웠으나 이 전투에서 전사했다. 전사 후 일등상사로 일계급 추서되었으며, 1950년 12월 30일 화랑무공훈장이 수여되었다.

참고문헌

『한국전쟁사 』3(국방부전사편찬위원회, 1970)
『육군본부 상훈대장-국방부 인사명령 17호-』(국방부, 1975)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