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 당산리 당송 ( )

목차
관련 정보
거창 당산리 당송
거창 당산리 당송
식물
생물
문화재
경상남도 거창군 위천면 당산리에 있는 소나무.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거창 당산리 당송(居昌 棠山里 棠松)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천연기념물(1999년 04월 06일 지정)
소재지
경남 거창군 위천면 당산리 331번지
목차
정의
경상남도 거창군 위천면 당산리에 있는 소나무.
내용

1999년 4월 6일에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었다. 수령은 약 600년으로 추정되며, 높이 18m, 가슴높이둘레 4.05m, 근원경둘레 4.55m이고, 가지 길이는 동서로 25m, 남북으로 20m에 이르며, 줄기의 껍질이 거북등처럼 갈라지고 줄기 아래쪽에는 도끼자국의 상처가 있다.

이 소나무는 나라에 변고가 있기 전에 ‘웅웅’하는 소리를 내어 예고함으로써 신령스러운 나무라 하여 영송(靈松)이라 칭하기도 하며, 1910년 국권피탈과 1945년 해방, 그리고 1950년 한국전쟁 전에도 소리를 내어 울었다고 한다.

매년 음력 보름날에는 온 마을 주민이 함께 영송제를 올린 뒤 마을 대동회를 개최하고 덕망 있는 사람으로 유사를 선정하여 1년간 이 소나무를 보호, 관리토록 하고 있다.

당송은 원래 세 그루였으나 한 그루는 6.25 후 자연고사하고, 한 그루는 1955년의 사라호 태풍의 피해로 고사하였다. 이 나무는 주민들의 쉼터로 이용되고, 마을에서는 당송회를 조직하여 체계적으로 관리, 보호하고 있다.

참고문헌

『99국가지정문화재지정보고서』-천연기념물-(문화재청, 1999)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