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점군 ()

목차
고려시대사
제도
고려시대 경군(京軍 : 中央軍)에 소속된 특수부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고려시대 경군(京軍 : 中央軍)에 소속된 특수부대.
내용

주로 개경(開京) 시가와 교외의 요소에 배치되어 순검(巡檢)뿐만 아니라 화재예방의 임무도 맡고 있었다. 따라서 6위(六衛) 가운데 경찰임무를 담당한 금오위(金吾衛)의 정용(精勇)이 이에 충당되었을 것이다.

그 배치지역은 시리(市裏)·가구(街衢)·좌우경리(左右京裏)·5부(五部)·궁북(宮北)·선군(選軍)·옥직(獄直)·지창(地倉)·좌창(左倉)·우창(右倉)·금오위·오정(五正)·송악좌우(松岳左右)·대묘(大廟) 등의 요소와 안화(安和)·동교(東郊)·서교(西郊)·노곡(爐谷)·악오(惡迕) 등 근교의 생목립(生木立) 등이었으며, 각각에는 장상(將相)·장교(將校)·산직장상(散職將相)·나장(螺匠)·도전(都典)·군인(軍人)이 약간씩 파견되어 있었다.

설치시기는 분명하지 않으나, 같은 순검군인 간수군(看守軍)·위숙군(圍宿軍)과 아울러 늦어도 문종 이전에 완비되었을 것으로 추정되며, 무신란 이후 야별초(夜別抄)가 새로 설치되어 순검의 기능을 담당함으로써 이전의 순검제가 해이되어가는 가운데 소멸한 듯하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병제사연구(高麗兵制史硏究)』(이기백, 일조각, 1968)
「여말선초순군연구(麗末鮮初巡軍硏究)」(한우근, 『진단학보(震檀學報)』22, 196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