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덕궁 ()

목차
조선시대사
유적
북한 황해북도 개성시에 있는 조선전기 이성계 관련 주택. 사저 · 저택.
목차
정의
북한 황해북도 개성시에 있는 조선전기 이성계 관련 주택. 사저 · 저택.
역사적 변천

개성 중부 남계방(南溪坊 : 속칭 楸洞) 에 위치하며, 태종도 이 곳에서 살았는데 이성계가 왕위에 오르고 나서 경덕궁이라 하였다.

태종은 중신들과 상의하여 궁을 증설하였으며, 1418년(태종 18) 4월에 새 누각을 준공하였고, 같은 해 7월에 또 북량정(北凉亭)을 신축하였다. 정종이 제1차 왕자의 난으로 다시 도읍을 개성으로 옮긴 뒤 태종이 즉위하자 본궁이 협소해서 위사(衛士)들이 노숙을 하는 형편이라 경덕궁으로 거처를 옮겼다.

태종이 다시 한양으로 환도한 뒤에도 후대왕들이 구도(舊都)를 순행하거나 제릉(齊陵 : 태조비 神懿王后 韓氏의 능)과 후릉(厚陵 : 정종과 그의 비 定安王后 金氏의 능)을 참배할 때면 이 곳에서 묵었다.

그 밖에는 늘 비어 있었으며 중종 때 대대적인 수리계획을 세우고 29칸을 증축하려 하였으나, 풍년이 들 때 시행하는 것이 좋다는 중신들의 건의로 보류시켰다. 별제(別提) 2인을 두어 지키게 하였는데, 임진왜란 때 불타 없어지고 지금은 그 옛터만 남아 있다. 경덕궁 앞으로는 부조현(不朝峴)이 있으며, 그 북쪽으로 괘관현(掛冠峴)이 있다.

참고문헌

『태종실록(太宗實錄)』
『세종실록(世宗實錄)』
『세조실록(世祖實錄)』
『중종실록(中宗實錄)』
집필자
이장희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