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재유고 ()

목차
관련 정보
경재유고 / 김시정
경재유고 / 김시정
유교
문헌
조선시대 학자 김시정의 시 「병중술회」 · 「영분지어」 · 「도산회고」등을 수록하여 1868년에 간행한 시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시대 학자 김시정의 시 「병중술회」 · 「영분지어」 · 「도산회고」등을 수록하여 1868년에 간행한 시집.
내용

1권 1책. 목활자본. 1868년(고종 5) 그의 후손 진호(鎭澔)·희락(羲洛) 등에 의하여 편집, 간행되었다. 권두에 김대진(金岱鎭)의 서문이 있다. 고려대학교 도서관에 있다.

부 2편, 시 263수(고시 10, 오언절구 41, 칠언절구 81, 오언사운 72, 칠언사운 59), 부록에 행장·행략(行略) 각 1편 등으로 되어 있다.

「유회부(幽懷賦)」·「술회부(述懷賦)」 등 부 2편은 모두 병중의 번민을 잊기 위하여 지은 것으로, 슬픔과 근심을 말하기보다 본심을 잃지 않고 착한 성품을 길러 마음의 평안을 얻으려고 노력한 뜻이 엿보이는 글이다. 시에도 「병중술회(病中述懷)」·「병중서회(病中書懷)」·「모춘병회(暮春病懷)」 등 병중에 지은 것이 많은데 대개 심성함양에 대한 의지가 엿보인다.

「영분지어(詠盆池魚)」는 그가 8세 때 조그만 연못의 창포(菖蒲) 사이에서 놀고 있는 고기를 보고 즉흥적으로 지은 것으로, 어려서부터 시재(詩才)가 뛰어났음을 보여준다. 「도산회고(陶山懷古)」와 「퇴계회외선조문순공(退溪懷外先祖文純公)」은 모두 이황이 도덕과 국가에 행한 풍교(風敎)를 사모하는 시이다.

이밖에 「동포십육경(東浦十六景)」·「유청량산(遊淸凉山)」·「영신록(詠新綠)」 등에서 산수·자연에 대한 심미적 감각을 잘 발휘하고 있다. 부록의 행장은 1691년(숙종 17) 이현일(李玄逸)이 찬한 것이다.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