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석빙고 ( )

목차
관련 정보
경주 석빙고 정측면
경주 석빙고 정측면
건축
유적
문화재
경상북도 경주시에 있는 조선후기 석조로 축조한 얼음 저장 창고. 석빙고.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경주 석빙고(慶州 石氷庫)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1963년 01월 21일 지정)
소재지
경북 경주시 인왕동 449-1번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경상북도 경주시에 있는 조선후기 석조로 축조한 얼음 저장 창고. 석빙고.
내용

1963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월성 북쪽의 성둑을 잘라서 남쪽에 입구를 내고, 안으로 들어갈수록 바닥을 경사지게 하고 물이 밖으로 배출되도록 바닥 중앙에 배수로가 설치되었다.

내부는 동서로 홍예(虹霓: 무지개 모양의 문) 5개를 틀어올리고 홍예와 홍예 사이에 장대석을 걸쳐서 천장을 삼았고, 북쪽 벽은 수직으로 쌓았다. 홍예와 홍예 사이 천장에는 세 곳에 배기공을 설치하였는데, 현재 배기공 위에 덮어놓은 석재는 근래의 수리 때 석탑의 옥개석을 사용한 것으로 원래의 것은 아니다.

출입구는 높이 1.78m, 너비 2.01m로 만들고 계단을 설치하여 밑으로 내려가게 되었다. 이 빙고 옆에 있는 석비에 의하면, 1738년(영조 14) 당시 부윤이던 조명겸(趙明謙)이 목조의 빙고를 석조로 축조하였다는 내용이 상세히 기록되어 있고, 빙고 입구 이맛돌에는 ‘崇禎紀元後再辛酉移基改築(숭정기원후재신유이기개축)’이라 쓰여 있어 4년 뒤에 현위치로 옮겼음을 알 수 있다.

옮기기 전의 옛 위치는 서쪽에 남아 있다. 현재 영조 때 축조한 석빙고가 여러 곳에 남아 있으나, 그 중에서도 이 빙고가 가장 완전하다.

참고문헌

『문화재대관』4 보물2(한국문화재보호협회, 대학당, 1986)
집필자
진홍섭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