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죽동리 청동기 일괄 ( )

목차
관련 정보
경주 죽동리 청동기
경주 죽동리 청동기
공예
유물
문화재
경상북도 경주시 외동면 죽동리 에서 출토된 초기철기시대의 청동제 유물일괄.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경주 죽동리 청동기 일괄(慶州 竹東里 靑銅器 一括)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1993년 01월 15일 지정)
소재지
경북 경주시 일정로 186, 국립경주박물관 (인왕동,국립경주박물관)
목차
정의
경상북도 경주시 외동면 죽동리 에서 출토된 초기철기시대의 청동제 유물일괄.
내용

8종 34점. 1993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국립경주박물관 소장. 보존상태는 모두 양호하며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① 간두령(竿頭鈴) : 2점. 각각의 높이 15.4cm, 15.5cm. 형태·문양·크기가 모두 거의 동일하지만 같은 틀에서 제작한 것은 아니다. 모두 합범(合范)으로 제작한 중공(中空)의 포탄형이고 하단에 테두리를 돌렸다. 위에서 밑으로 약 7cm 되는 곳 중앙에 구멍이 뚫린 칸막이를 하고 속에 동환(銅丸)을 넣었으며, 겉에는 위가 뾰족하고 밑이 둥근 긴 구멍을 네 곳에 뚫었다.

이 구멍 사이의 공간 표면에는 문양대(文樣帶)가 있으며, 내부의 칸막이보다 약간 아래 표면에 테두리를 둘렀는데, 윗면은 안으로 약간 경사졌고 밑은 단을 지으면서 좁아졌다. 자루 부분 표면에는 단선문열(短線文列)과 삼각형문이 있으며 환이(環耳)가 하나 붙어 있다.

② 동모(銅鉾) : 1점. 길이 29.5cm. 봉부(鋒部)의 일부에 손상이 있으나 상반부에는 흑색, 하반부에는 녹색의 녹이 있는 거의 완형이다. 인부(刃部)에는 각각 3줄의 혈구(血溝)가 있고, 등대의 날이 끝난 곳 바로 아래부터 공부(銎部)쪽까지 앞뒷면에 홈이 각각 10개씩 패어 있다. 공부 하단 한쪽에 환이가 하나 달려 있다.

③ 세형동검(細形銅劍) : 1점. 길이 30.3cm. 세형동검 중에서는 비교적 긴 편이다. 등대의 날은 경부(莖部) 바로 위까지 갈았다. 다른 동검에 비하면 혈구가 약간 오목한 편이고, 경부는 검신(劍身)에 비해 짧은 편이며, 횡단면은 타원형에 가깝다. 경부 한쪽에 작은 홈이 패어 있고 마구리에도 주조시의 홈이 남아 있다. 전면에 칠흑색의 녹이 나 있다.

④ 동과(銅戈) : 1점. 길이 23.4cm. 이른바 유문(有文) 동과에 속하는 것이며 전체적으로 얇고 가볍다. 일반적인 동과와 달리 등대에 등날이 없는 형식이어서 혈구가 봉부 쪽에서 합쳐진다. 혈구 하단에는 어골문 같은 문양이 있으나 짧은 편이다. 혈구에 문양이 있는 형식의 동과는 모두 경상북도 지방에서 출토되고 있다. 관부(關部)는 비교적 넓어 너비가 7.6cm나 된다.

⑤ 동제검파두식(銅製劍把頭飾) : 2점. 높이 각각 4.4cm, 3.6cm. 밑은 땅콩껍질을 자른 반쪽 모양에 방형 돌기를 잘룩한 부분 양쪽에 붙여서 十자형이 되게 하고, 그 중심에 곧게 세워진 직육면체의 네 모서리를 세로로 깊게 파고 아래 위에서 압축시켜서 네 벽면을 밖으로 튀어나오게 하였다.

이 위에는 방형판을 대었고, 땅콩껍질에는 소형 돌기가 있으며 속은 비어 있다. 이같은 형태는 2점이 같으나, 다만 큰 것은 입주형(立柱形) 상부의 속이 차 있고 작은 것은 비어 있다.

⑥ 동제마구리장식 : 1점. 길이 4.8cm. 한쪽이 막힌 타원형 통형동기(筒形銅器)이다. 세 곳에 너비 0.4∼0.5cm의 돌대(突帶)를 돌리고, 그 사이에 종선과 사선으로 연속 삼각형을 만든 다음, 그 속을 단사선(短斜線)으로 채웠다. 전면에 녹이 덮여 있고, 중간에 주조 때에 생긴 구멍이 있다.

⑦ 소동탁(小銅鐸) : 1점. 높이 5.2cm, 밑지름 4.6cm. 탁신(鐸身) 하단은 곡선을 이루고 표면에는 격자문이 있다. 위의 유(鈕)는 반환형(半環形)이고 설(舌)을 달도록 구멍이 나 있다. 표면에는 녹색의 녹이 있고, 안에는 철의 녹이 붙어 있다.

⑧ 동제혁금구(銅製革金具) : 25점. 지름 4.3cm∼6.4cm. 크기에 따라 3종으로 분류된다. 모두 원형이며 뒷면에는 작은 구멍이 있는 유가 있다. 큰 것 1점은 표면 중앙에 둥근 꼭지가 없다. 나머지 23점은 모두 중앙에 꼭지가 있고 주변이 도드라진 형식이다. 표면에는 녹색 또는 칠흑색의 녹이 나있다.

이상의 유물들은 죽동리에서 가까운 입실리 출토 일괄유물과 비슷하여 같은 계통, 같은 성격의 집단이 거의 같은 시기에 제작한 것으로 보인다. 제작연대는 소동탁이나 동대(銅鐓)의 존재로보아 한(漢)문화의 영향이 분명하며, 철기가 동반되는 유적으로는 마지막 단계인 기원전 1세기 초나 전반 정도로 추정되고 있다.

참고문헌

「월성죽동리출토청동기일괄유물Ⅰ」(한병삼, 『삼불김원룡교수정년퇴임기념논총』, 1987)
『국은이양선수집문화재(菊隱李養璿蒐集文化財)』(국립경주박물관, 1987)
『동산문화재지정보고서』1992∼1993 지정편(문화재관리국, 1994)
집필자
진홍섭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