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천경림 ( )

목차
산업
지명
경상북도 경주시 남천(南川)의 북쪽 언덕에 있는 숲.
목차
정의
경상북도 경주시 남천(南川)의 북쪽 언덕에 있는 숲.
내용

동서방향으로 약 500m 길이로 형성된 것으로 남쪽으로는 오릉림(五陵林)에 대한 것이다. 이 숲을 구성하는 수종은 소나무와 왕버들이고, 노령목으로서 가슴높이둘레가 큰 것은 50㎝에 이르고, 대체로 30㎝의 것이 많다.

수고는 낮고 줄기는 굽고, 왕버들은 더 낮은 물가를 따라 자라고 있다. 그러나 교량재 공급을 위하여 몇 번인가 벌채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 숲을 왜 천경림으로 호칭하였는가에 대한 유래는 밝혀지지 않고 있으나, 이 숲의 북쪽에 흥륜사지(興輪寺址)의 초석이 있어서 예로부터 이 일대의 숲을 천경림으로 불렀던 것으로 믿어지고 있다.

즉, 흥륜사의 건립에 관하여 『삼국유사』에, “신라 법흥왕 때 천경림을 크게 벌채하여 가공하여 동량재로 생산하였다.”라는 대목이 있으므로, 천경림 임수라는 것은 그 때의 유물을 말하는 것인 듯 싶다.

그리고 이는 신라시대에는 경주일대에 수림이 많았다는 것을 암시해준다. 천경림은 남천이 빈번히 범람하였다는 기록으로 미루어보아, 호안(護岸)과 방수·방풍의 기능을 발휘하였고, 그러한 이유로 베지 못하게 보호된 것으로 생각된다.

참고문헌

『삼국유사』
『동국여지승람』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