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충효동 고분군 ( )

목차
관련 정보
경주 충효동 고분군
경주 충효동 고분군
선사문화
유적
경상북도 경주시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굴식돌방무덤 등이 발굴된 무덤군.
정의
경상북도 경주시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굴식돌방무덤 등이 발굴된 무덤군.
개설

경주 서편의 서천(西川) 건너 쪽 구릉 위에 있다. 구릉의 북쪽과 동쪽은 급하게, 남쪽은 길고 완만하게 경사를 이루며 뻗어 있는데, 이 사면에 십수 기의 고분이 몰려 있다.

1933년 일본인 아리미쓰(有光敎一) 등이 고분들 중 10기를 조사했는데, 도굴을 당해 천장이 남아 있는 것은 3기뿐이었다. 10기 중 6기는 구릉의 정상 가까운 곳에 모여 있었고, 4기는 아래쪽에 산재해 있었다.

내용

고분은 전부 굴식 돌방〔橫穴式石室〕을 주체로 하는 원형분(圓形墳)으로 돌방의 평면은 대략 분구(墳丘)의 중심에 있다. 돌방은 방형의 널방〔玄室〕과 좁고 긴 널길〔羨道〕로 되어 있는데, 천장부는 한 장 내지 두 장의 판석으로 덮는 식이다.

3기 외에는 널방과 널길의 벽과 바닥에 모두 회칠이 되어 있다. 제1·3호분을 제외하고는 널받침〔棺臺〕이 설치되어 있었으며, 이 널받침들도 대부분 회칠이 되어 있었다. 널길은 제10호분 이외에는 모두 남쪽으로 나있었는데 경사면이 남쪽이기 때문인 듯하다.

널길의 위치는 제5·7·10호가 경사면쪽 벽의 중앙에, 그 밖의 고분은 모두 서벽쪽에 붙어 있었다. 입구는 단순한 판석 또는 문으로 폐쇄하고, 그 바깥쪽을 점토와 돌로 쌓아 견고히 막았다. 문은 형식화된 것으로 개폐가 되지 않고 점토와 회를 칠하여 영구적인 폐쇄를 목적으로 하였다.

이러한 구조의 굴식 돌방무덤은 기존 돌무지덧널무덤〔積石木槨墳〕이나 구덩식 나무덧널무덤〔竪穴式木槨墳〕과는 큰 차이를 보이고 있어 고구려·백제의 고분 등에서 볼 수 있는 외래적 형식임이 확실하다.

제7호분 시신의 처리에서 특이한 점으로 양다리에 수키와를, 그리고 가슴에 암키와를 덮은 것을 들 수 있는데, 이러한 예는 이 지역에서 가끔 볼 수 있는 것이다.

출토유물은 굽다리접시〔高杯〕·단지〔壺〕·합(盒) 등의 용기류와 큰칼〔大刀〕·손칼〔刀子〕·화살촉 등의 철제 무기, 곱은옥〔曲玉〕·절자옥(切子玉)·띠고리〔鉸具〕 등의 장신구, 그리고 매장용의 돌베개〔石製頭枕〕·발받침〔足座〕·와전(瓦塼) 및 문고리장식 등이 있다.

이 중 토기는 도장무늬〔印花文〕가 새겨진 전형적인 통일신라시대 토기로, 안압지(雁鴨池)와 같은 생활유적에서 출토된 것들과 똑같다. 또한, 돌베개는 경주시내의 쌍상총(雙床塚) 및 고구려·백제의 돌방무덤 등에서도 발견되었으며, 충효동 고분군 부근의 서악동(西岳洞) 돌방무덤에서도 보이고 있다.

의의와 평가

이 굴식 돌방무덤들은 통일신라시대 초기를 전후한 시기의 것으로 믿어지는데, 백제·고구려 돌방무덤에서 영향을 받아 묘제의 전환이 전반적으로 이루어진 것으로 보인다.

참고문헌

『신라고분연구(新羅古墳硏究)』(최병현, 일지사, 1992)
『昭和7年度古墳調査報告』 2(有光敎一, 朝鮮總督府, 1937)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