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 공북리 고인돌 ( 고인돌)

목차
관련 정보
선사문화
유적
전라남도 곡성군 목사동면에 있는 청동기시대 남방식 또는 변형 고인돌군의 하나인 고인돌. 지석묘.
목차
정의
전라남도 곡성군 목사동면에 있는 청동기시대 남방식 또는 변형 고인돌군의 하나인 고인돌. 지석묘.
내용

고인돌은 강이 흐르는 방향으로 흩어져 있는데 크게 세 개의 무리로 나누어진다. 이 중 5기가 1965년 국립박물관에 의해 발굴 조사되었다.

제1군은 10㎡를 조금 넘는 좁은 지역에 6, 7기가 몰려 있다. 개석(蓋石)은 판석상(板石狀)의 것과 괴상(塊狀)에 가까운 것 등이 모두 보이나, 굄돌을 받친 것은 하나도 없다. 이 제1군에서 조사된 A호 고인돌은 하부에 굵은 냇돌만 약간 깔려 있고 아무런 구조도 나타나지 않았다.

제2군은 약 400㎡의 범위 내에 15기 가량이 군집되어 있다. 개석은 큰 것이 많고 1, 2m씩 간격을 두고 한 줄로 배열된 것도 있다. 이곳에서도 하부에 굄돌을 괸 것은 없었다. 여기에서는 2기가 조사되었다. 모두 네 벽과 바닥을 납작한 냇돌로 쌓아 장방형의 돌널을 만들고 그 위에 개석을 얹은 형식이다. 널의 길이가 1.7m에 달하는 것도 있어 펴묻기도 가능하다.

널 내부에서는 유물이 출토되지 않았으나, 주변에서 토제 칼자루끝장식 1점(B호)과 민무늬토기조각들(B·C호)이 발견되었다. 그리고 주변에 모난 돌을 깔아 묘역을 표시한 것도 있다(C호).

제3군은 약 300㎡의 면적 내에 13기가 모여 있었는데, 비교적 규모가 작은 것들이며 굄돌은 역시 보이지 않았다. 이 곳에서도 2기가 발굴되었다. 그 중 D호 고인돌은 개석이 돌널의 덮개를 겸하고 돌널의 구성방법은 2군의 고인돌과 같지만 주변에 돌은 깔지 않았다. 내부 퇴적토에서는 민무늬토기조각과 돌살촉 1개가 출토되었다.

다른 하나는(E호) 지하구조가 뚜렷하지 않으나 돌널로 생각되는 공간이 약 1.2×0.9㎡ 정도이고, 주위에서 약간의 민무늬토기조각만이 발견되었다.

이 유적에서 출토된 유물은 고인돌 주위에서 발견된 민무늬토기조각들이 대부분이다. 아가리는 직립된 것이 몇 점 있을 뿐이고, 대부분 납작한 그릇바닥조각이다.

B호 고인돌 옆에서 출토된 칼자루끝장식은 타원형의 중앙 좌우에 十자형으로 혹모양[瘤狀]의 작은 돌기를 만들고, 윗면에 원주형을 세운 형식으로 소성(燒成)과 색조가 보통 민무늬토기와 크게 차이가 없다.

토제품의 칼자루끝장식으로는 유일한 것이다. 이 밖에도 경작시에 파괴된 개석 아래에서 발견되었다고 하는 간돌검·돌도끼 등이 있다.

이 유적은 면적이 좁은 곳에 밀집 분포하는 것을 특징으로 하는 남방식 또는 변형 고인돌군의 하나이다. 이는 전라도지방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양상으로 이 유적에는 남방식 중에서도 소위 개석식만이 모여 있다. 이러한 형식은 전국적으로 가장 넓게 분포하고 있고, 수량으로 보아도 가장 많은 수를 차지하고 있으며, 소규모의 돌널을 가진 것도 많아 여성 또는 어린이의 것도 있었을 것으로 믿어진다.

이 유적의 연대는 B호 고인돌 주위에서 발견된 칼자루끝장식이 세형동검과 밀접한 관계를 가진 것으로 보아 하한을 초기철기시대까지로 추정할 수 있다.

참고문헌

『한국지석묘연구』(김재원·윤무병, 국립박물관, 1967)
『한국사』 1(국사편찬위원회, 1973)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