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성 신시동 석관묘 ( )

목차
선사문화
유적
북한 평안북도 천마군에 있는 청동기시대 세형동검 · 구옥 등이 출토된 돌널무덤. 석관묘.
목차
정의
북한 평안북도 천마군에 있는 청동기시대 세형동검 · 구옥 등이 출토된 돌널무덤. 석관묘.
내용

정식으로 학술적인 발굴조사를 거친 것이 아니어서 유적의 성격은 정확히 파악되어 있지 않다. 다만 판석(板石)을 사용하여 축조한 단순형 돌널무덤이며, 그 내부에서 부장품으로 세형동검 1점과 흑요석ㆍ구옥(球玉) 등이 출토된 사실만이 알려져 있을 뿐이다.

이와 같이 청동기가 반출되는 돌널무덤은 현재까지 한반도 안에서 10여 개소에 이르고 있으며, 특히 세형동검을 껴묻은 것으로는 부여 연화리, 대전 괴정동, 아산 남성리ㆍ둔포리, 예산 동서리, 서흥 천곡리, 영덕 사천동, 양주 사로리 유적 등을 들 수 있다.

이러한 돌널무덤은 시베리아지역 청동기문화인 카라수크문화(Karasuk 文化)의 돌널무덤이 동쪽으로 진출하여 몽고 러허지방(熱河地方)을 거쳐서 한반도에 들어온 것으로 보고 있으며, 고인돌과 함께 우리나라 청동기문화 전기의 대표적인 묘제이다.

참고문헌

『한국사전유적물지명표(韓國史前遺蹟物地名表)』(김원룡, 서울대학교 고고인류학과, 1965)
「한국석관묘(韓國石棺墓)의 연구(硏究)-동북아석관묘문화(東北亞石棺墓文化)의 전통(傳統)-」(이종선, 『한국고고학보(韓國考古學報)』1, 1976)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