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민란 ()

목차
근대사
사건
1891년(고종 28) 여름 강원도 고성에서 발생한 민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1891년(고종 28) 여름 강원도 고성에서 발생한 민란.
내용

이 난은 군민 장응조(張應祚)가 향임(鄕任) 최가(崔家) 등에게 돈을 빌려주었으나 돌려받지 못하자, 승려 기월(機越)과 서울사람 박일원(朴一源) 등과 더불어 받지 못한 돈을 군민들에게 토색하여 충당하려는 데서 일어났다.

이들의 토색에는 군수와 좌수도 관련되어 있었다. 민중은 관아에 돌입하여 관청을 부수고 좌수를 끌어내는 한편, 기월과 박일원을 잡아 생매장시켰다.

이 민란에 대하여 조정에서는 강원감사 이원일(李源逸)의 보고에 따라 우선 군수를 의금부에서 죄를 다스리게 하고 난의 주모자인 권환(權煥)·정상용(鄭尙鎔)·심학로(沈學路)·최종화(崔鍾華) 등 4인과 난을 일어나게 한 장응조를 잡아 효수하였다.

참고문헌

『고종실록(高宗實錄)』
『일성록(日省錄)』
『비변사등록(備邊司謄錄)』
『승정원일기(承政院日記)』
「고종조(高宗朝)의 민란연구(民亂硏究)」(박광성, 『인천교육대학논문집(仁川敎育大學論文集)』 14, 1980)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