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계선생일기 ()

목차
관련 정보
단계선생일기
단계선생일기
근대사
문헌
문화재
조선후기 문신 · 학자 김인섭이 하루의 일과와 당시 사회상을 기록한 일기.
목차
정의
조선후기 문신 · 학자 김인섭이 하루의 일과와 당시 사회상을 기록한 일기.
내용

1982년 경상남도 유형문화재(현, 유형문화유산)로 지정되었다. 김인섭이 13세 되던 1839년(헌종 5)부터 77세 되던 1903년까지 쓴 일기이다. 1846년부터 1903년까지 58년간의 일기가 전하고 있으나, 1846년 · 1847년 · 1851년 · 1858년 · 1859년 때의 일기는 빠져 있어 실제로는 53년간의 53책이 전한다.

또한, 여기에는 김인섭의 아버지 김영(金欞)이 쓴 1850년의 경술일기와 단성민란의 주모자로 전라남도 영광군 임자도 유배시절에 쓴 「간정록(艱貞錄)」이 함께 보관되어 있다. 일기는 대부분 시헌력(時憲曆)의 해당 날짜 위에 덮어썼으나, 일부는 한지로 책을 매어서 쓰기도 하였다.

기사는 매우 간결해 하루의 중요 일과를 20여 자 내외로 기록하였다. 여행 중이거나 시헌력을 구하지 못했을 때는 다른 종이에 우선 초(草)해다가 옮겨 적기도 하였다. 35세 때 일기의 1∼3월분을 초해 둔 종이가 남아 있어서 시헌력에 옮겨 적은 것과 비교해 보면 약간의 자구 수정과 윤색이 되어 있다.

또한, 한해분의 일기는 날짜순에 따라 한 책으로 엮어져 있으나, 그가 1867년 무단토호(武斷土豪)로 지목되어 강원도 유배 중에 작성된 유배일기와 금강산유람일기는 『동천록(東遷錄)』 · 『금강록(金剛錄)』이라는 제명으로 제본되어 있다.

이 일기는 간략하게 서술되어 있지만, 김인섭 자신이 읽은 책, 교유관계 및 치가(治家) 등의 내용뿐만 아니라 19세기 당시의 농촌사회의 모습, 지방 양반의 생활과 의식구조와 처세, 관권과의 갈등 등이 생생하게 나타나 있다.

특히, 김인섭은 아버지와 함께 1862년(철종 13)의 단성민란을 주도했기 때문에, 당시의 상황이 이 일기에 상세히 기록되어 있다. 즉, 단성민란이 실제로 발발한 1862년 2월 4일 이전부터 김인섭 부자와 농민들이 감사와 수령에게 부당한 농민의 부담을 시정해줄 것을 여러 차례 편지로, 혹은 등장(等狀: 여러 사람이 연명해 관청에 무엇을 하소연하는 일)으로 호소했던 사실, 민란 발발 직전의 농민들의 동향, 그리고 민란이 진정된 뒤 새로 부임해온 단성현감과의 마찰 등이 서술되어 있다.

의의와 평가

이와 같이 단성민란에 대한 새로운 내용들이 수록되어 있어 단성민란과 임술민란의 연구에 귀중한 자료로 평가된다. 현재 경상남도 산청군 신등면 단계리의 현손 김동준(金東俊)이 소장하고 있다.

참고문헌

『단계문집(端磎文集)』
『단계일기(端磎日記)』(영남대학교출판부, 2000)
집필자
정진영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