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륜집 ()

목차
관련 정보
곤륜집
곤륜집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문신 · 학자, 최창대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725년에 간행한 시문집.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문신 · 학자, 최창대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725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20권 8책. 활자본. 1725년(영조 1)에 간행되었다. 서문과 발문은 없다. 규장각 도서에 있다.

권1에 부(賦)·시, 권2∼5에 시, 권6에 서(序)·기, 권7∼9에 소·차(箚), 권10에 상서(上書)·서계(書啓), 권11∼13에 서(書), 권14에 잡저·교서·잠·송·찬(贊), 권15에 제문, 권16에 제문·애사, 권17에 비문·묘지명, 권18에 묘갈명·묘표·행장, 권19에 행장, 권20에 유사 등이 수록되어 있는데, 각 권의 앞에 목록이 있다.

서(序)는 주로 송인서(送人序)로서 「송이상국언부강도유수서(送李相國彦赴江都留守序)」와 「송이자심진원유동남산수서(送李子深眞源遊東南山水序)」는 그 지방의 풍속과 산천의 경치를 실감나게 묘사하고 있다.

소 가운데 「진북로사의소(陳北路事宜疏)」는 함경도일대의 관폐(官弊)를 엄명으로 다스려 시정해야 된다고 주장, 지방행정에 높은 안목을 보이고 있다. 차의 「옥당응지진팔조차(玉堂應旨陳八條箚)」는 응교(應敎) 재직시에 올린 것으로, 우국충정과 보군제민(輔君濟民)의 성심(誠心)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서계의 「염문시서계(廉問時書啓)」는 저자가 전라좌도어사가 되었을 때, 직접 눈으로 목격한 그 지방 민간의 고통과 폐단을 자세히 보고하고, 진소어(眞蘇魚)의 수세(收稅), 승려의 지물(紙物) 공진(貢進), 무신의 수령 임명, 은어(銀魚) 진상의 폐단 등에서 오는 모든 폐정(弊政)을 신랄히 규탄하고 있다.

잡저 중 책문 네 편은 경세제민의 근본요지를 『주역』을 바탕으로 설명하였으며, 「경시영대송(經始靈臺頌)」에서는 왕도정치를 강조하고 있다. 이밖에도 「정충신전(鄭忠信傳)」과 「북관대첩비문(北關大捷碑文)」 등은 역사적 자료로 평가되고 있다.

관련 미디어 (4)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