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작 ()

목차
관련 정보
공작
공작
동물
생물
꿩과에 속하는 새.
이칭
이칭
월조(越鳥), 남객(南客), 화리(火離)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꿩과에 속하는 새.
내용

한자어로는 월조(越鳥)·남객(南客)·화리(火離)라고도 한다. 학명은 Pavo cristatus L.이다. 인도 아삼과 실론 등지에 분포, 서식하나, 현재는 반 가금화(家禽化)되어 세계적으로 사육되고 있다.

우리나라는 신라시대 이미 공작을 길렀다는 기록이 있고, 고려시대 송나라에서 수입되는 품목 중에 공작도 들어 있었다는 기록으로 미루어 사육의 역사가 오래되었음을 알 수 있다.

『물명고』에서는 “그 크기가 기러기만 하고 키가 3, 4척이 되며 꼬리에는 둥근 돈무늬가 있는데, 오색과 금색 및 푸른색이 서로 둘려져 있다.”라고 하였고, 『오주연문장전산고』에는 “그 꼬리가 매우 아름답고, 중국에도 있으며 서역에서는 집닭과 같이 기르고, 안남(安南)에서 많이 난다.”고 하고 아울러 그 사육법도 소개하였다.

목·가슴·어깨는 짙은 청색이며, 광선에 따라 녹색과 자청색 빛을 띤다. 등과 허리는 청동녹색, 꼬리는 어두운 갈색이다. 뒷머리에는 부채 모양의 깃털우관[羽冠]이 있다. 꼬리 윗덮깃은 150㎝나 되어 꼬리를 덮고 있으며, 우판(羽瓣)이 비옷처럼 되어 있다. 각 꼬리깃 끝에는 심장무늬가 있다.

암컷의 머리꼭대기는 밤색, 등은 갈색바탕에 연한 살색 가로무늬가 있다. 배는 흰색을 띤 연한 살색이다. 길이가 2.18m나 되는 큰 새이지만 날지는 못한다. 말레이반도와 중국 윈난(雲南) 등지에는 다른 종인 녹색공작이 분포되어 있으나 한국에서는 사육되지 않는다.

참고문헌

『물명고(物名考)』
『오주연문장전산고(五洲衍文長箋散稿)』
『규합총서(閨閤叢書)』(빙허각이씨 저, 정양완 역주, 보진재, 1984)
『한국문화사대계(韓國文化史大系) Ⅲ -과학(科學)·기술사(技術史)-』(고려대학교민족문화연구소, 1968)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