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동창의대 ()

목차
근대사
단체
조선 말기 이인영(李麟榮) 의병장이 이끌던 의병부대.
목차
정의
조선 말기 이인영(李麟榮) 의병장이 이끌던 의병부대.
내용

1908년 1월에 조직된 전국의병연합체인 13도창의군의 모태가 되었다. 1907년 9월 군대가 해산된 후 전국적으로 의병항전이 격화되자, 원주에서 활약하던 이은찬(李殷瓚)과 이구재(李九載)는 해산 군인 80명을 포함, 의병 500여 명을 모집한 뒤, 여주 출신으로 문경에 은거하던 이인영을 찾아가 함께 거의(擧義)할 것을 설득, 승낙을 받아냄으로써 관동창의대가 조직되었다.

관동창의대장에 오른 이인영은 원주로 출진, 사방으로 격문을 보내어 수천 명의 의병을 모집하였다. 군량미와 군자금 등은 매국노들의 재산을 징발함으로써 충당하였다.

이인영은 같은 해 9월(음력) 원주에서 관동창의대장 명의로, 일본의 죄상을 성토하고 한국의 실상을 알리며, 애국 열정으로 뭉친 의병을 국제법상 전쟁단체로 공인하여 줄 것을 요청하는 격문을 부하 김세영(金世榮)으로 하여금 서울주재 각국 영사관에 전달하도록 하였다.

얼마 뒤 이인영은 원주를 떠나 횡성·지평(砥平)·춘천 등지를 전전하며 전국의 의병을 한자리에 모으는 데 모든 힘을 쏟았다. “용병의 요결은 고독을 피하고 일치단결하는 데 있은즉, 각도 의병을 통일하여 뚝을 무너뜨릴 기세로 경기로 들어가면 온 천하가 우리 것 아닌 것이 없고, 한국 문제 해결에 유리할 것”이라는 내용의 격문을 평안도·함경도를 제외한 각도의 의병부대에 보내 1907년 11월(음력) 양주에 집결하도록 하였다.

이러한 호소에 따라 각도의 의병장들이 휘하 부대를 이끌고 양주로 모여들었다. 이때 모인 의병장들이 이인영을 13도창의대장으로 추대함으로써 관동창의대는 이후 13도창의군의 활동으로 연계되었다.

참고문헌

『매천야록(梅泉野錄)』
『기려수필(騎驢隨筆)』
『대한매일신보(大韓每日申報)』
『朝鮮 獨立運動』 1(金正明 編, 原書房, 1967)
『독립운동사』 1(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1970)
집필자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