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산유고 ()

목차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박문빈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31년에 간행한 시문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박문빈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31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2권 1책. 석인본. 1931년 그의 방손 찬혁(贊爀)이 간행하였다. 권수에 김유(金楺)·조용승(趙鏞昇)의 서문이 있고, 권말에 김간(金幹)·김동욱(金東郁)의 발문이 있다. 성균관대학교 도서관에 있다.

권1에 시 66수, 권2에 서(序) 8편, 설 1편, 상량문 2편, 고유문 7편, 제문 3편, 부록으로 만사 13편, 제문 2편, 행장·향사축문(享祀祝文)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는 문장이 평범하면서도 청아하다. 잡저 중 「일용제어 日用諸語」는 성현의 글 가운데서 일상생활에 관계되고 수성(修省)에 절실한 말들을 뽑아, 이륜지상(彝倫之常)·지행지실(知行之實)·진학지방(進學之方)·독서지법(讀書之法)·사친접물지요(事親接物之要)·성경지설(誠敬之說)·박약지언(博約之言) 등을 강령으로 삼아 엮은 것으로, 당시의 교육목표를 파악할 수 있다.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