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조 ()

목차
민속·인류
놀이
강이나 바다로 거슬러 올라오는 만조(滿潮)를 구경하는 일을 지칭하는 용어.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강이나 바다로 거슬러 올라오는 만조(滿潮)를 구경하는 일을 지칭하는 용어.
내용

고려시대에 유행하였던 풍속으로 일종의 오락이라 할 수 있다. 관조는 조수의 간만(干滿)의 차를 보는 것인 바 그 기록은 『고려사(高麗史)』에 단편적으로 남아 있다.

『고려사』 세가(世家) 권 제14 예종 경자 15년(1120) 8월조에 보면, “정유일에 왕이 흥복사(興福寺)와 영명사(永明寺)에 가서 조수를 구경하였다.(丁酉幸興福永明寺觀潮)”는 기록이 있는데, 이는 대동강(大同江)에 거슬러 올라오는 만조의 경관을 구경한 것을 말한다.

또 “9월 초하루 기해일에 영명사에서 조수를 구경하였다.(九月己亥朔幸永明寺觀潮)”는 기록도 나타난다. 시기적으로는 보름 무렵(15일∼18일), 특히 중추절 보름 무렵이 가장 성행했던 것으로 짐작된다.

중국에서는 중추절 무렵 전당강(錢塘江)에 거슬러 올라오는 만조를 보는 것이 장관이었다고 한다. 『무림구사(武林舊事)』 관조(觀潮)에, “절강의 조수가 천하에서 가장 볼 만한 경관이다. 16일로부터 18일까지가 가장 장관이었다.(浙江之潮 天下之偉觀也 自旣望以至十八日最盛)”고 기록되어 있다.

대개 관조 풍속은 관어(觀魚)와 함께 서민풍의 풍속이었다기보다는 궁중이나 양반계급의 풍류속(風流俗)이었다고 인식된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민속편」(김선풍, 『한국학기초자료선집』중세편, 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9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