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곡문집 ()

목차
관련 정보
구곡문집
구곡문집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문신 · 학자, 권적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41년에 간행한 시문집.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문신 · 학자, 권적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41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4권 2책. 목판본. 1941년에 후손 두식(斗植)·영호(永昊)·건수(建洙) 등이 편집, 간행하였다. 권말에 상규(相圭)·영호·건수 등의 발문이 있다. 계명대학교 도서관에 있다.

권1에 시 63수, 부 6편, 소 1편, 장(狀) 8편, 서(書) 17편, 권2에 전(箋) 3편, 잠 1편, 표(表) 6편, 제문 10편, 묘지 2편, 행장 1편, 권3·4에 책(策) 4편, 부록으로 가장·행장·묘갈명 각 1편, 만사 79수, 제문 11편, 증유시(贈遺詩)·고유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 가운데 「영송(詠松)」은 소나무에 비유, 군자의 지조를 표현한 것이고, 「관처용무(觀處容舞)」는 높은 관과 넓은 소매의 복장으로 춤을 추는 처용무를 묘사한 것으로 당시까지 이 춤이 성행되었음을 짐작할 수 있게 한다.

부의 「현자국가지기용부(賢者國家之器用賦)」에서는 덕행이 높은 현자를 필요한 그릇에 비유하여, 어느 시대나 현자가 없는 것은 아니나 때를 만나지 못함이 많으며, 임금이 좋은 그릇을 쓰려면 스스로 수신(修身)을 하여야 하고, 또 국가에는 현신(賢臣)이 있어야 부흥한다고 논술하였다.

책의 「문기운운(問氣云云)」은 하늘과 사람의 기(氣)가 일체(一體)임을 설명하면서 선정을 베풀 것을 강조한 것이다.

관련 미디어 (2)
집필자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