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암문집 ()

목차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신입인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78년에 간행한 시문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신입인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78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4권 2책. 석인본. 1978년 6대손인 근수(根洙)·안수(安洙) 등이 편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유현우(柳賢佑)의 서문과 권말에 안수·정동락(鄭東洛)의 발문이 있다. 계명대학교 도서관에 있다.

권1·2에 시 315수, 서(書) 19편, 권3에 잡저 14편, 서(序) 7편, 기 8편, 발 11편, 명 3편, 권4에 잠 5편, 찬(贊) 7편, 송(頌) 1편, 상량문 2편, 애사 3편, 제문 6편, 묘갈명 4편, 묘지명 2편, 유사 1편, 행략 4편, 전(傳) 1편, 정문(呈文)4편, 부록으로 유사·행장·묘갈명 각 1편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시의 「영사(詠史)」는 중국 한(漢)나라의 소하(蕭何)·장량(張良) 등 16명의 행적을 각각 다룬 인물평이다. 「한거삼미(閑居三味)」는 글 가르치는 것, 농사일을 돌보는 것, 책을 읽는 것 등 세 가지를 즐거움으로 삼는다는 내용이다. 이밖에 「정좌사영(靜坐四詠)」·「삼요음(三要吟)」 등이 있고, 대부분이 차운·의제(擬題)·사경(寫景)의 서술로 되어 있다.

서(書) 역시 은사의 심회를 표출한 의작(擬作)으로 「상경수(上耕叟)」·「상목옹(上牧翁)」·「답어부(答漁夫)」 등이 있다.

잡저의 「우설(友說)」에서는 벗이란 서로 도의로 사귀고 예로 대해야 그 사귐이 올바르며 영구적으로 지속될 수 있다고 하면서, 근세의 교우는 친구 사이에 좋은 일을 하도록 권하고 격려하며 덕을 쌓는 일이 무엇인지 알지 못하고 있다고 한탄하였다.

「자훈(字訓)」은 자손들에게 천지생성의 시초부터 음양오행의 원리와 사단칠정(四端七情)의 체용(體用)을 설명한 것으로, 악을 멀리하고 선을 좇으며 사욕을 막고 천리(天理)를 보존함이 학행의 근본임을 훈고(訓詁) 형식으로 서술하였다.

집필자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