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례 장죽전 녹차 시배지 ( )

목차
관련 정보
구례 장죽전 녹차 시배지
구례 장죽전 녹차 시배지
식물
생물
문화재
전라남도 구례군 마산면 황전리에 있는 녹차시배지.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구례장죽전녹차시배지(求禮長竹田綠茶始培址)
지정기관
전라남도
종목
전라남도 시도기념물(1991년 07월 19일 지정)
소재지
전남 구례군 마산면 황전리 30-1번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전라남도 구례군 마산면 황전리에 있는 녹차시배지.
내용

1991년 전라남도 기념물로 지정되었다. 우리 나라 녹차의 시배지는 그곳 사람들이 ‘진대밭’이라고 부르는 화엄사 밑 장죽전일 것이라고 믿어지고 있다. 진대밭이라 부르는 대밭은 계곡에서 50m쯤 오르면 펼쳐지는 공간의 분지이다. 이곳에 암자로 보이는 집터자리가 남아 있고 그 주변 소나무숲과 대밭사이에 차나무들이 자라고 있다. 현재 마산면 단위조합에서는 황전리 부근에서 생산되는 차와 상사부락에 조성되어 있는 차단지에서 연간 200㎏정도를 수매하고 있다.

차에 대한 기록으로는 『삼국사기』「신라본기」에 다음과 같이 기록되어 있다. “당에 사신을 보내 조공케 했다. 당의 문종(文宗)이 인덕전으로 불러서 등급을 가려 잔치를 베풀었다. 당에 사신으로 갔던 대렴이 차종자를 가지고 돌아오니 왕은 지리산에 심게 했다. 차는 선덕왕때부터 있었으나 이에 이르러 성행했다.”

정휘헌(鄭彙憲)이 쓴 「해동호남지리산대화엄사사적(海東湖南智異山大華嚴寺事蹟)」에 한국의 차는 진흥왕 5년(서기 544년), 인도에서 연기(緣起)스님이 지리산에 들어와 화엄사를 창건할 때 차의 씨앗도 같이 심었다고 했는데 『삼국사기』의 기록을 따른 것이라 한다. 이러한 점들을 고찰해 볼 때 녹차의 시배지는 진대밭으로 부르는 화엄사 밑 장죽전이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는 것이다.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