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여순 ()

근대사
인물
일제강점기 때, 의령에서 만세시위를 주도하였으며, 의열단에서 항일무장투쟁을 계획한 독립운동가.
이칭
일정(一丁)
이칭
김수현(金守鉉), 김창한(金昌漢), 구우일(具宇一), 구춘희(具春熙)
인물/근현대 인물
출생 연도
1892년(고종 29)
사망 연도
1946년
출생지
경상남도 의령
정의
일제강점기 때, 의령에서 만세시위를 주도하였으며, 의열단에서 항일무장투쟁을 계획한 독립운동가.
개설

일명 김수현(金守鉉)·김창한(金昌漢)·구우일(具宇一)·구춘희(具春熙), 호는 일정(一丁). 경상남도 의령 출신.

생애 및 활동사항

진주보통학교를 졸업하였다. 1919년 2월 28일 동생 구은득(具銀得)의 요청으로 3월 3일 상경하여 만세 운동에 참가하고 곧 「독립선언서」를 가지고 3월 12일 고향으로 돌아왔다.

그리고 동지 최정학(崔正學)·이우식(李祐植)·김봉연(金琫淵)·정용선(鄭溶璿) 등과 「독립선언서」와 태극기를 만들어 배포하고 계획된 14일에 시위 운동을 전개하여, 군중 약 3,000명의 호응을 받았으나, 경남 경찰에 잡혀 2년형을 언도받았다. 출옥 후 서울 중동학교 재학 중 대한적십자사 등의 단체에 입단, 독립운동에 가담하였다.

1922년 상해로 가서 의열단장 김원봉(金元鳳)과 만나, 1923년 8월 의열단에 입단하고 무력에 의한 항일 투쟁을 기도하였다. 같은 해 12월 국내 중요 조선 총독부 관서를 파괴할 목적으로 동지 수명과 국내에 잠입하여 제3차 의열단 폭동 계획을 진행하다가, 이듬해 12월평양 경찰에 발각되어 평양에서 붙잡혔다. 주요 인물로 지목되어 4년형을 언도받아 서울 서대문형무소에 수감되었다.

1928년 형기를 마치고 시베리아로 가서 동지들과 반제지방단부(反帝地方團部)를 조직하고 고향에 있던 김용호(金鎔浩)의 애국심에 감동되어 의령지방단부를 조직, 독립운동 자금 모금 등에 활동하였다.

그래서 진주 지수변의 구재서(具再書) 등으로부터 일화 5,000원을 받아 상해대한민국임시정부 주석 김구에게 송금하였다. 1941년에 귀국하여 이듬해 4월 경상남도 고성군 개천면에서 고려구국동지회를 조직하여 활동하던 중 광복을 맞이하였다.

상훈과 추모

1968년 대통령 표창, 1977년 건국포장, 1990년 애국장이 추서되었다.

참고문헌

『독립운동사자료집』 11(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1976)
『독립운동사』 3(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1971)
『한국독립운동사』 3(국사편찬위원회, 1967)
『약산과 의열단』(박태원, 백양당, 1947)
『고등경찰요사(高等警察要史)』(경상북도경찰부, 1934)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