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남화진경구결 ()

목차
관련 정보
구해남화진경구결
구해남화진경구결
언어·문자
문헌
『구해남화진경』의 본문에 한글로 구결을 단 구결서. 도가서.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구해남화진경』의 본문에 한글로 구결을 단 구결서. 도가서.
내용

모두 10권이나, 현재 권4는 전하지 않는다. 권1·2와 권7∼10은 고려대학교 도서관 만송문고, 권3은 서울대학교 도서관 가람문고, 권10은 국립중앙도서관, 권5∼7과 권9·10은 성암문고 등에 영본(零本)으로 전한다. 특히, 성암문고의 권7·9·10 3책은 이황(李滉)의 수택본(手澤本)이다.

『남화진경대문구결』과는 달리 이 책에는 협주가 있으나, 거기에는 구결이 없다. 한자는 갑인자로 되었으나 마멸이 심하므로 16세기 중엽 내지 후반의 간본으로 추정된다.

구결은 묵등(墨等) 안에 음각되어 있는데, 각자병서는 보이지 않으나 ○·○은 사용되어 있다. 근대의 복각본도 있는데, ○·○의 사용에 큰 혼란이 나타난다.

『남화진경대문구결』과는 같은 대문이라도 구결이 다르고, 권차(卷次)도 다른데 권5의 ‘각의편(刻意篇)’이 『남화진경대문구결』에서는 권6에 실려 있는 것이 그 예이다. 국어사와 『장자』 연구의 자료로 이용되는 문헌이다.

참고문헌

「중세어(中世語)의 한글자료(資料)에 대한 종합적(綜合的)인 고찰(考察)」(안병희, 『규장각』3, 1979)
관련 미디어 (4)
집필자
안병희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