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화진경대문구결 ()

목차
언어·문자
문헌
『남화진경』의 본문만을 발췌하여 한글로 구결을 단 구결서. 도가서.
목차
정의
『남화진경』의 본문만을 발췌하여 한글로 구결을 단 구결서. 도가서.
내용

『남화진경』이란 당나라 이후로 장자(莊子)를 남화진인(南華眞人)이라 하면서 그의 책 『장자』를 가리키는 말이 되었다. 모두 10권이나 현재 권5·6의 1책만 성암문고(誠庵文庫)에 전한다.

을해자로 간행되고, 구결 표기의 한글에서 ㅿ, ㆁ이 비교적 정확하게 사용되면서도 각자병서(各自竝書)가 보이지 않으므로 16세기 중엽의 간본으로 추정된다. 이보다 약간 뒤의 간행으로 보이는 『구해남화진경구결(句解南華眞經口訣)』과는 같은 대문이라도 구결이 다르고 권차가 같지 않다.

권차의 경우, ‘각의편(刻意篇)’이 이 책에는 권6에, 『구해남화진경구결』에는 권5에 실려 있다. 구결 표기의 한글이 국어사의 자료가 될 뿐 아니라 『장자』의 연구에도 이용될 문헌이다.

참고문헌

「중세어(中世語)의 한글자료(資料)에 대한 종합적(綜合的)인 고찰(考察)」(안병희, 『규장각』3, 1979)
집필자
안병희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