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순명 ()

근대사
인물
대한제국기 때, 김춘쇠 의병부대에서 포군으로 활동한 의병.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66년(고종 3)
사망 연도
미상
출생지
충청북도 제천
관련 사건
정미칠조약|군대해산
정의
대한제국기 때, 김춘쇠 의병부대에서 포군으로 활동한 의병.
생애 및 활동사항

충청북도 제천 출신. 일제는 1907년 헤이그밀사사건을 계기로 광무황제를 퇴위시키고 정미7조약을 강제로 체결해 군대를 해산시키는 일을 자행했다. 이 때 대한제국의 병사들은 스스로 의병부대를 찾아가거나 새롭게 부대를 조직해 의병전쟁을 국민전쟁으로 발전시켰다.

1908년 8월 10일(음력) 김춘쇠(金春釗) 의병에 들어가 포군(砲軍)으로 활동했다. 1909년 10월까지 600여 명의 동지들과 함께 경기도(京畿道) 양주(楊州), 가평(加平)과 강원도(江原道) 홍천(洪川)에서 의병 군수품의 수합과 일본 수비대와 총격전을 벌렸다.

1909년 10월 30일(음력) 김한경(金漢京)과 강원도 횡성군(橫城郡) 소재 잡화점에서 용품을 빼앗아 군수품으로 조달했다. 1910년 3월 23일 체포되어 공주지방재판소 청주지부에서 징역 15년을 언도받고 옥고를 치렀다.

상훈과 추모

1995년 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되었다.

참고문헌

『대한민국독립유공인물록』(국가보훈처, 1997)
『독립유공자공훈록』12(국가보훈처, 1996)
집필자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