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언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전기에, 수양대군의 심복으로 활약하여 진위 겸 진향부사 등을 역임한 무신 · 공신.
이칭
시호
양정(襄靖)
이칭
복성군(福城君)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467년(세조 13)
본관
안동(安東)
주요 관직
중추원부사
정의
조선 전기에, 수양대군의 심복으로 활약하여 진위 겸 진향부사 등을 역임한 무신 · 공신.
개설

본관은 안동(安東). 어려서부터 무예에 능하여 무동(武童)이란 별칭을 받았다. 약관으로 무과에 장원급제하였다. 수양대군이 뜻을 품고 은밀히 무사를 모으자 휘하에 들어가서 심복이 되었다.

생애 및 활동사항

1453년(단종 1) 수양대군이 자신의 집권에 장애가 되는 김종서(金宗瑞) 등을 제거하기 위하여 계유정난을 일으켰을 때 수양대군을 도와 공을 세워 정난공신 3등에 녹훈되고, 복성군(福城君)에 봉해졌다.

1456년 단종복위운동인 사육신사건이 일어나자, 당여들을 검거하는 데 앞장섰다. 공으로 영풍군(永豊君) 이전(李瑔: 세종의 아들)의 저택과 하위지(河緯地)의 처와 여식을 노비로 하사받았다.

1462년에 명나라 황태후가 죽자 중추원부사(中樞院副使)로 진위 겸 진향부사(陳慰兼進香副使)가 되어 명나라에 다녀왔다. 무예로써 이름을 떨쳤으나, 입신을 위하여 의롭지 못한 일을 많이 하였다는 비판을 받았다. 시호는 양정(襄靖)이다.

참고문헌

『단종실록(端宗實錄)』
『세조실록(世祖實錄)』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