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덕 무환자나무 및 팽나무 군락 ( 나무 및 팽나무 )

목차
관련 정보
무환자나무
무환자나무
식물
생물
문화재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유수암리에 있는 무환자나무와 팽나무로 이루어진 군락.
목차
정의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유수암리에 있는 무환자나무와 팽나무로 이루어진 군락.
내용

1974년 4월 13일에 제주특별자치도 기념물로 지정되었다. 유수암리마을 절동산에는 팽나무의 노거목들이 집단으로 자라고 있는데 그 사이에 무환자나무 1그루가 있다. 절은 없어지고 터만 남아 있다.

남아 있는 팽나무는 9그루인데 가장 큰 나무는 가슴높이의 줄기둘레 6m, 높이 16m에 이른다. 무환자나무는 지방명으로 ‘도욱낭’ 또는 ‘더욱낭’으로 불리고 열매는 염주를 만드는데 쓰였다. 이 무환자나무는 절간이 세워진 뒤에 심은 것으로 믿어지고 원래의 나무는 잘리어지고 그루터기에서 싹이 돋아 자라고 있다.

원 나무의 뿌리목 줄기둘레는 3m이상이 되는 큰 나무였다. 원 나무의 그루터기에서 자란 싹은 3개의 줄기가 되어 가슴높이 둘레 1∼2m, 수고 12m, 수관폭 8m에 이르고 있다. 이곳에는 신의대(속칭 수리대)가 빽빽하게 자라고 있고 쐐기풀이 많아서 사람들의 접근이 어렵다.

이곳은 고려 말 김통정(金通精) 장군이 자그마한 불당을 짓고 승전을 빌었던 곳으로 그 뒤 큰절이 세워졌으나 조선시대에 철거되었다. 기념물로 지정된 팽나무 외에도 마을 안에는 노거목이 많이 자라고 있어 마을전체가 아늑한 분위기 속에 있다.

참고문헌

천연기념물센터(www.nhc.go.kr)
관련 미디어 (5)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