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 인삼백주 ( )

목차
관련 정보
금산 인삼백주
금산 인삼백주
식생활
물품
문화재
전통 민속주의 하나.
목차
정의
전통 민속주의 하나.
내용

1996년 충청남도 무형문화재로 지정되었다. 금산김녕김씨(金寧金氏) 문중에 전해오고 있는 가양주(家釀酒)이다.

만드는 법은 먼저 잘게 부순 통밀과 인삼을 섞어 3개월간 발효시켜 누룩을 만든다. 쌀로 고두밥을 짓고 준비해 두었던 누룩과 인삼을 섞어 밑술을 만든다.

여기에 다시 약쑥과 솔잎, 인삼, 고두밥을 섞어 술을 빚고 40∼60일간 숙성시킨다. 술이 다 익으면 압착기를 이용하여 거르고 고리를 써서 증류한다. 알콜 농도는 43% 정도이고 인삼향기가 나며 빛깔이 부드러운 술이다.

본래 백주는 약주와 탁주의 중간에 위치하는 술로 탁주처럼 쌀알을 뭉개에 체어 걸러내어 만든다. 쌀알이 뭉개져서 빛깔이 뿌옇게 되기 때문에 백주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고려시대 이규보(李奎報)의 문집에 등장할 만큼 그 제조법이 오래된 술이다. 그런데 금산의 인삼백주는 제조법으로 보아서 소주에 속한다고 할 수 있다. 기능보유자는 김창수(金昌秀)이다.

참고문헌

『충청남도문화재대관』(충남도청, 1997)
관련 미디어 (4)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