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생이문록 ()

목차
관련 정보
일선지 / 금생이문록
일선지 / 금생이문록
한문학
작품
1591년(선조 24) 최현(崔晛)이 지은 한문소설.
이칭
이칭
금오몽유록
목차
정의
1591년(선조 24) 최현(崔晛)이 지은 한문소설.
내용

1591년(선조 24) 최현(崔晛)이 지은 필사본 한문소설로 선산 지역과 관련 있는 유현(儒賢)들의 사적을 현창하려는 의도에서 지었다. 처음 제목은 ‘금생전(琴生傳)’이다. 1591년에 작품의 초를 잡아 박순백(朴純伯)에게 보여주고 나서 임진왜란 중에 초고를 잃어버렸다. 그러나 순백이 기록하여둔 것을 뒷날 ≪일선지 一善志≫를 편찬하면서 부록으로 싣게 되었다고 작품 말미에 전한다.

작품 끝에는 이준(李埈)의 발문이 있다. 몽유록계의 작품으로 금생이 꿈에 영남 금오산(金烏山)을 중심으로 한 충신과 의사를 만난 일을 서술하여 영남사림파의 전통을 옹호하고자 하였다. 줄거리는 다음과 같다.

금생은 늘 큰 이상을 품었다. 그래서 유적과 명산을 두루 돌아보고, 충신·열사의 사당을 만나면 경배하고 시를 지어 그 뜻을 기리리라 생각하였다. 어느날 서책을 베개삼아 누웠다가 꿈의 세계로 가게 된다. 그윽한 곳에 이르니 세 기둥을 한 집이 있었다. ‘청풍입나지문(淸風立懦之門)’이라 쓴 현판이 있어 들어간다.

안에는 길재(吉再)·김종직(金宗直)·정붕(鄭鵬)·박영(朴英) 등이 있었다. 금생이 이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을 때에 정몽주(鄭夢周)가 이르자 모두 나가 맞이하고 제자의 예를 올렸다. 뒤에 네 선생이 노사(老師) 4인과 처사(處士) 2인을 청하자 김주(金澍)·하위지(河緯地)·이맹전(李孟專)·김숙자(金叔滋)·박운(朴雲)·김취성(金就成)이 이른다.

각각 정좌하고 난 뒤 정몽주가 학문과 수양의 도를 설하였다. 모두 머리 수그려 재배하고 다시 도덕과 나이순으로 자리를 정하여 앉았다. 술을 두어 차례 마시니 금생이 자청하여 <풍입송 風入松> 한 결을 켜자 정몽주가 시로 화답하였다. 그 가사는 문왕과 무왕을 그리워하고 후세인에게 공도(公道) 회복을 기대하는 내용이었다.

시회를 마치자 모두 흩어져 가고 금생만이 방황하다가 깨어보니 배 안이었다. 산 아래에 충신묘가 있다고 하여 가보니 사당 안에 네 선생의 위차(位次)가 있어, 꿈에 본 것과 같았으나, 네 노사와 두 처사는 없었다. <금생이문록>은 <원생몽유록 元生夢遊錄>과 같이 소설적인 구성을 갖추고 있지는 못하였다.

그리고 선산 지방의 인물을 부각시키는 데 초점을 맞추어 영남사림파의 전통을 옹호하고자 하였으므로 다른 몽유록계 소설에 비해 주제가 약화되었다. 유가적 도덕률과 수양과 학문을 제재로 하여 등장인물을 통해 그 교훈성을 설파하도록 만드는 등의 소설적인 면모에서는 크게 성공하지 못한 작품이다.

참고문헌

『일선지(一善志)』
『한국고전소설연구』(김기동, 교학사, 1981)
「금생이문록-몽유록계소설의 신자료-」(홍재휴, 『경북대학교사범대학국어연구』 2, 1971)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