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절주 ()

목차
식생활
물품
싱싱한 송절(松節 : 소나무 마디)을 삶은 물과 쌀로 빚는 약용주(藥用酒).
목차
정의
싱싱한 송절(松節 : 소나무 마디)을 삶은 물과 쌀로 빚는 약용주(藥用酒).
내용

조선시대부터 널리 빚어 마시던 전통 민속주로 지역적 특성을 고증할 수는 없으나, 한말에 이르기까지 서울 부근의 중류계층에서 소비했던 술이다.

『동의보감』·『고사십이집(攷事十二集)』·『규합총서(閨閤叢書)』·『임원경제지』·『술 빚는 법』·『부인필지(夫人必知)』 등에 기록되어 있다. 만드는 법은 멥쌀 다섯되를 여러 번 씻어 담갔다가 가루로 만들고, 물 다섯되를 끓여 넣고 개어 차게 식힌 뒤 누룩가루 한되, 밀가루 칠홉을 넣고 버무려 단단히 싸맨다.

너무 차지도 덥지도 않은 곳에 두었다가, 송절 두말을 넣고 진하게 곤 물을 부어 술밑을 만든다. 멥쌀 다섯되, 찹쌀 한말을 하루 전에 씻어서 담갔다가 각각 지에밥을 쪄서 식힌 뒤 술밑과 버무린다. 삶은 송절을 항아리 밑에 넣은 뒤 술밑과 버무린 메밥과 찰밥을 그 위에 넣고, 송절을 삶아서 식힌 물 두말을 붓고 단단히 싸맨다.

너무 차지도 덥지도 않게 하여 익힌다. 봄에는 진달래, 가을에는 국화를 넣고, 겨울에는 유자껍질을 위에 매달아 익히면 솔향기와 꽃향기가 입에 가득하여 맛이 좋다.

독특한 솔향기와 소나무가 가지고 있는 상징적인 뜻으로 인하여 선비들이 각별히 즐기던 술이었다고 한다. 냉풍(冷風)과 근골(筋骨)이 허약한 데, 손발이 오그라지는 데, 각기(脚氣)나 팔다리가 마비된 데를 다스리며, 원기를 북돋우는 효험이 있다.

참고문헌

『산림경제(山林經濟)』
『규합총서(閨閤叢書)』
『임원경제지(林園經濟志)』
『양주방』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