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계종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전기 영안남도병마절도사, 동지중추부사, 겸사복장 등을 역임한 무신.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주요 관직
겸사복장
목차
정의
조선전기 영안남도병마절도사, 동지중추부사, 겸사복장 등을 역임한 무신.
생애 및 활동사항

1455년(세조 1)에 사용(司勇)으로 세조 원종공신(原從功臣) 2등에 책록되었다. 1467년 건주야인(建州野人) 토벌 때 세운 공으로 다대포만호(多大浦萬戶)가 되고, 이어서 사량만호(蛇梁萬戶)를 역임하였다.

1468년(예종 즉위) 남이옥사(南怡獄事)에 연루되어 가산을 적몰당하고 보령(保寧)의 관노가 되었다가 1471년(성종 2) 한명회(韓明澮)의 변호로 풀려났다. 1474년에 경원부사(慶源府使)가 되고 이어서 야인의 침입에 대비, 평안도조전절제사(平安道助戰節制使)가 되었으나, 방비를 게을리한 책임으로 파직당하였다.

1477년 다시 기용되어 충의위(忠義衛)가 되고, 1478년 구성부사(龜城府使), 1479년 위장(衛將) 등을 역임하고 1481년 안주목사(安州牧使)가 되었는데, 구황을 게을리하였다 하여 파직당하였다. 1484년 종성부사, 1485년 회령부사 등을 거쳐, 1486년 만포첨절제사가 되었는데 방술을 허술하게 했다 하여 외방에 부처되었으나, 아들 김현손(金賢孫)이 억울함을 상소하여 석방되었다.

1488년 훈련원도정·강계부사, 1491년 영안북도우후(永安北道虞候), 1492년 영안남도병마절도사, 1499년(연산군 5) 동지중추부사, 1503년 겸사복장(兼司僕將) 등을 역임하였다.

참고문헌

『세조실록(世祖實錄)』
『예종실록(睿宗室錄)』
『성종실록(成宗實錄)』
『연산군일기(燕山君日記)』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