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극일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전기 청도에서 지성으로 조부모와 부모를 봉양하여 효자정려를 받은 효자.
이칭
용협(用協)
모암(慕庵)
시호
절효(節孝)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본관
김해(金海)
정의
조선전기 청도에서 지성으로 조부모와 부모를 봉양하여 효자정려를 받은 효자.
개설

본관은 김해(金海). 자는 용협(用協), 호는 모암(慕庵). 할아버지는 김항(金伉)이고, 아버지는 의흥현감(義興縣監) 김서(金湑)이며, 부인은 한성부윤 이간(李暕)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어릴 때부터 조부모와 부모를 지성으로 봉양하였고, 장성한 뒤에는 장인의 간곡한 사관 요청이 있었으나, 양친의 봉양을 이유로 거절하고 성심을 다하여 봉양하는 등 효행으로 명성을 떨쳤다.

또한, 아들 김맹(金孟)은 물론 손자 김준손(金駿孫)·김기손(金驥孫)·김일손(金馹孫)의 훈회에도 정성을 기울여 이들 모두가 문과에 급제할 수 있는 학식과 절행으로 명성을 떨치는 토대를 이루게 하였다.

세종 때 청도군수 이기(李掎)의 보고에 따라 효자정려(孝子旌閭)가 건립되었고, 1482년(성종 13) 김종직(金宗直)이 찬한 효자문비가 다시 건립되었다. 청도의 자계서원(紫溪書院)에 제향되었다. 사시(私諡)는 절효(節孝)이다.

참고문헌

『국조인물고(國朝人物考)』
『허백당집(虛白堂集)』
『해동잡록(海東雜錄)』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