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훈 ()

연극
인물
해방 이후 「아들을 위하여」, 「심판」, 「롤러스케이트를 타는 오뚝이」 등에 출연한 배우.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939년
사망 연도
1996년
출생지
서울
목차
정의
해방 이후 「아들을 위하여」, 「심판」, 「롤러스케이트를 타는 오뚝이」 등에 출연한 배우.
생애 및 활동사항

1960년 극단 실험극장의 창립단원으로서 기성 연극계에 발을 들여놓았으며, 1962년 드라마센터 개관과 함께 주요 작품의 주조연급 배우로 주목을 끌기 시작했다. 드라마센터 공연의 <햄릿>·<포기와 베스> 등에서 주조연을 한 그는 1960년대 후반부터 실험극장 대표로서 타계할 때까지 연극계의 중심에서 활약하였다.

대표작으로는 <아들을 위하여>·<심판>·<롤러스케이트를 타는 오뚝이> 등이 있다. TBC, KBS 등의 전속탤런트로도 활약했으며 1970년대 후반부터는 연출도 많이 했다.

그 대표작으로는 <휘가로의 결혼>·<오셀로>·<화니> 등이 있다. 운니동에 실험소극장을 열어서 <에쿠우스>(1976년) 공연으로 연극 판도를 크게 변화시켰는데 그것이 다름아닌 장기공연 체제 확립과 연극의 직업화 등이라 하겠다. 그는 연극사상 처음으로 지방연극제를 창설하였다.

한국연극협회 이사장직을 역임하였으며, 동아연극상·대한민국문화예술상 등을 수상하였다. 운니동의 소극장이 문을 닫으면서 시련을 겪기도 했으나, 만년에는 거의 무대에 서지 않고 단국대학교 등에서 후진을 양성하였다.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