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랑 ()

연극
인물
일제강점기 신극 초창기 신파 배우.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일제강점기 신극 초창기 신파 배우.
생애 및 활동사항

본명은 현(顯). 1911년 초겨울에 임성구(林聖九)가 최초의 신파극단인 혁신단(革新團)을 조직했을 때, 창립단원으로 참여함으로써 신극운동을 시작하였다.

그뒤, 혁신단의 여러 작품에 출연했으나 1918년 2월 혁신단으로부터 독립하여 취성좌(聚星座)라는 신파극단을 조직하였다. 그의 부인이며 여배우였던 마호정(馬豪政)과 전국을 순회공연하기도 했으나, 마호정이 중도에서 손을 떼자 자기 스스로 계속 취성좌를 끌고 나갔다.

그러나 때마침 밀려오는 연극계의 새로운 물결은 취성좌의 유지를 어렵게 만들었다. 창립된 지 11년 만인 1929년에 취성좌 단원들의 대부분이 새로 창립된 조선연극사(朝鮮硏劇舍)로 가버림으로써 이 극단은 해체되고 말았다.

그뒤, 삼천가극단(三川歌劇團)을 이끌던 권삼천(權三川)과 삼천가극단의 주간이 되었으나 삼천가극단도 흥행에 실패하고 흐지부지됨으로써 연극계를 떠나 지방에서 은거한 것으로 알려졌다.

참고문헌

『한국신극사연구』(이두현, 서울대학교출판부, 1966)
「한국연극사(제2기), 1931년∼1935년」(서항석, 『예술논문집』 16·17, 예술원, 1977)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