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예술협회 ()

목차
연극
단체
1947년 5월에 조직하여 활동한 극단으로, 1950년 1월 국립극장 설립과 함께 전속극단으로 편입되어 명칭을 신극협의회로 변경함.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1947년 5월에 조직하여 활동한 극단으로, 1950년 1월 국립극장 설립과 함께 전속극단으로 편입되어 명칭을 신극협의회로 변경함.
내용

약칭하여 극협(劇協)이라고도 한다. 좌익연극이 활개를 치던 광복 직후 그들에 대항하여 민족극을 수립하기 위한 목적으로 설립되었으며, 1930년대 극예술연구회의 신극정신을 이어받았다.

이 극단은 극작가 유치진(柳致眞)을 고문으로 하고, 이해랑(李海浪)·김동원(金東園)·이화삼(李化三)·박상익(朴商翊)·김선영(金鮮英) 등으로 조직되었다.

1947년 1월 31일에 극예술원이라는 명칭으로 출발했다가 유치진의 <조국>(2막) 공연의 성공을 계기로 자신감을 얻어, 발전적으로 해체하면서 새로운 진용을 보강하여 극예술협회라는 명칭으로 재창립하였다.

유치진 작·연출의 <자명고>, 유치진 작, 이화삼 연출의 <마의태자>, 앤더슨 작, 유치진 연출의 <목격자>, 진우촌(秦雨村) 작, 이화삼 연출의 <왕소군 王昭君> 등을 공연했으며, 유성애(柳誠愛)·이애경(李愛景)·장일호(張一湖)·오사량(吳史良)·주경선(朱敬仙) 등의 연기자를 보강하였다.

그 뒤 이광래(李光來)의 <청춘>(유치진 연출), 유치진의 <대춘향전>, 부처 작 <포오기>, 진우촌 작 <죄> 등을 공연했다. 그러나 유치진의 작품에만 의존하여 폐쇄성을 드러내고 침체됐다는 비판을 받게 되자, 방향을 바꾸어 오영진(吳泳鎭)의 <살아 있는 이중생 각하>와 윤방일(尹芳一)의 <자유를 찾는 사람들> 등을 공연하였다.

그러다가 1950년 1월에 국립극장이 설립되자 국립극장의 전속극단 신극협의회(약칭 新協)로 흡수되었다. 극협은 만 3년 동안 19회의 공연을 가졌는데, 창작극 11편, 번역극 3편, 소설 각색극 1편을 공연하였다.

작가별로는 유치진이 9편으로 압도적이고, 진우촌 2편, 윤방일 1편, 오영진 1편, 정비석(鄭飛石) 1편, 이광래 1편, 미국극 2편, 중국극 2편으로 분류할 수 있다.

극협이 공연한 연극들의 주제는 대체로 좌우익을 막론하고 광복 직후 연극들의 공통적인 주제였던 애국과 혼란한 사회를 비판한 풍자적인 작품들이었다. 극협은 반공의 기수로서 혼란기에 민족극의 정통을 이은 신극운동의 중심적 극단이었다.

참고문헌

『한국연극의 미학』(유민영, 단국대학교출판부, 198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