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비석 ()

정비석
정비석
현대문학
인물
해방 이후 『자유부인』 · 『소설 손자병법』 · 『소설 초한지』 등을 저술한 소설가. 친일반민족행위자.
이칭
이칭
정서죽(鄭瑞竹), 비석생(飛石生), 남촌(南村)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911년 5월 21일
사망 연도
1991년 10월 19일
본관
하동(河東)
출생지
평안북도 용천
관련 사건
신의주고등보통학교생도사건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해방 이후 『자유부인』 · 『소설 손자병법』 · 『소설 초한지』 등을 저술한 소설가. 친일반민족행위자.
생애 및 활동사항

1911년 평안북도 용천에서 출생했다. 1929년 6월 신의주중학교 재학 중 신의주고등보통학교생도사건으로 검거되어 치안유지법 위반과 불경죄로 징역 10월, 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일본 히로시마〔廣島〕로 건너가 중학교를 졸업한 후 도쿄 니혼대학〔日本大學〕에 입학, 1932년 중퇴하고 귀국했다. 니혼대학 시절 『프롤레타리아신문』에 단편소설 「조선의 어린이로부터」를 응모하여 당선되었다.

귀국 후 1935년 1월 『매일신보』에 콩트 「여자」를 발표하면서 등단했다. 이해 7월 『조선문단』에 시 「도회인에게」, 1936년 1월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졸곡제」가 가작, 1937년 1월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성황당」이 1등으로 당선되었다.

1940년 조선총독부 기관지 『매일신보』 기자로 입사했으며, 이해 10월 조선문사부대(朝鮮文士部隊) 자격으로 조선문인협회가 주최하는 육군지원병훈련소의 1일 행사에 참가하고, 그 소감문 「반도민초(半島民草)에 일시동인(一視同仁)」을 『삼천리』에 발표했다.

1941년 7월 조선문인협회가 주최하는 용산 호국신사 어조영지 공역봉사에 참가했다. 1943년 2월 국민총력조선연맹이 조선신궁에서 개최한 연성회에, 4월에는 일본 남방종군작가 이노우에 고분〔井上康文〕과 우에다 히로시〔上田廣〕 환영회, 5월에는 내선작가교환회, 6월에는 제1회 조선군보도연습에 참가했다. 이해 6월 친일문인단체 조선문인보국회 서설희곡부회 간사로 선임되었다.

해방『중앙신문』 편집부장 겸 문화부장, 『대조』 편집주간, 한국전쟁 당시 육군종군작가단, 1961년 국제펜클럽 한국본부 부위원장, 방송윤리위원, 라이온스클럽 한국A지구 총재, 평북용천군장학회 회장, 적십자사 서울시 상임위원 등으로 활동했다.

대표적인 소설로 『자유부인』 · 『명기열전』 · 『소설 손자병법』 · 『소설 초한지』 · 『산유화』 등과 수필집 『비석(飛石)과 금강산의 대화』, 그 외 『소설작법』 등이 있다. 친일작품으로는 「반도민초에 일시동인」 · 「국경」 · 「군대생활」 · 「사격」 · 「희생적 정신의 구현자」 · 「산본(山本) 원수」 · 「조국으로 돌아간다」 · 「개척 전사」 등의 단편소설과 시, 산문 등이 있다.

정비석의 이상과 같은 활동은 「일제강점하 반민족행위 진상규명에 관한 특별법」 제2조 제11 · 13 · 17호에 해당하는 친일반민족행위로 규정되어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 보고서』 Ⅳ-16: 친일반민족행위자 결정이유서(pp.127∼151)에 관련 행적이 상세하게 채록되었다.

참고문헌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 보고서』Ⅳ-16: 친일반민족행위자 결정이유서(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 현대문화사, 2009)
『한국문학사』(대한민국예술원, 1984)
『한국현대소설사』(이재선, 홍성사, 1979)
『한국현대소설사』(김우종, 성문각, 1978)
『조선신문학사조사』(백철, 수선사, 1948)
『방송지우』 제2권 제2호(1944.2)
『조광』 제9권 제10호(1943.10)
『반도의 빛』 제68호(1943.8)
『매일신보』(1943.6.16)
『삼천리』제12권 제10호(1942.12)
『국민문학』제3권 제4호(1942.4.)·제3권 제7호(1942.7)
『국민신보』(1939.4.23)
『조선일보』(1937.1.14)
『동아일보』(1936.1.4)
관련 미디어 (3)
집필자
성주현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