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봉남 ()

신종교
인물
일제강점기 물법계 종교단체를 설립한 종교창시자.
이칭
봉남(奉南)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98년(고종 35)
사망 연도
1950년
출생지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일제강점기 물법계 종교단체를 설립한 종교창시자.
개설

물법계(勿法系) 신종교의 종조이다. 이름은 영근(永根) 또는 재성(再星). 호는 봉남(奉南).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출신.

생애 및 활동사항

한학을 공부하였고 14세 때 위장병으로 고생하다가 자살을 기도하였으나 실패하였다. 신병치료를 목적으로 많은 종교단체를 편력하였는데, 보천교(普天敎)에서 강신(降神)·개안(開眼)·이보(耳報) 등의 체험을 하고 도통할 결심을 하게 되었다.

30세 때 오대산에서 도인을 만나 주송수련을 한 결과, 칠성신의 계시와 권능에 의해 안찰(按擦)과 침구(鍼灸)의 비법을 전수받아 타인의 병을 치료해주는 경험을 쌓게 되었다. 이렇게 치료와 수도의 기초를 닦은 뒤 손치성(孫致成)의 무량교(無量敎)를 믿던 황보흠(皇甫欽)을 만나 본격적인 공부를 시작하였다.

황보흠의 영향을 받아 세 단계의 도각(道覺)을 이루고 교단을 형성하게 되었다. 초통은 1937년 1월이었다. 기장 연화산에서 두 차례의 백일기도 후 천상으로부터 물법을 받고 숙병을 완치하였다. 그 뒤 전에 없던 지각(知覺)이 열려 많은 사람들로 교단을 형성하였다.

재통은 1943년 11월로 유·불·선 삼교의 원리를 관통하고 중생삼고(衆生三苦: 飢·寒·疾)를 해탈하는 심수법(心水法)의 원리를 깨달았다. 일제 말 종교활동을 일시 중단하였다가 1946년 3월 부산 영도에서 천일수련 끝에 몇몇 제자에게 물법을 전수하였다. 삼통은 1948년으로 상주 성지산에서 백일기도를 하고 난 다음이었다.

이때 심수법의 근원인 영해영국(靈海靈局)의 도안이 열려 물법의 원리가 유·불·선의 삼도가 귀일되는 자리임을 알았다. 53세의 나이로 갑자기 별세하자, 제자들은 각기 물법전수를 주장하며 수많은 종교를 형성하였다.

참고문헌

『한국신흥종교연구 자료편』 5-봉남계(찬물교계)총론-(이강오, 한국신흥종교연구소, 197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