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렬 ()

목차
관련 정보
신종교
인물
일제강점기 금산사에 미륵불교를 설립한 종교창시자.
이칭
태운장(泰雲長)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62년(철종 13)
사망 연도
1932년
출생지
전라북도 김제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일제강점기 금산사에 미륵불교를 설립한 종교창시자.
개설

호는 태운장(泰雲長). 전라북도(현, 전북특별자치도) 김제 출신. 어려서부터 한학을 공부하고 일찍이 동학에 가담하여, 동학혁명 때에는 직접 출전하기도 하였다.

생애 및 활동사항

1894년(고종 31) 10월 동학군이 서울을 향해 진군할 때 청주병영 근처에서 강증산을 처음으로 만났다. 1901년 강증산이 천지공사(天地公事)를 시작할 때부터 8년 동안 시중들었으며 딸을 강증산에게 수부(首婦)로 내어주는 등 수제자 구실을 다하였다.

그러나 강증산이 죽은 뒤에 약장 등의 유물과 강증산의 사명이 고부인에게 내려지자, 강증산의 본부인인 정부인(鄭夫人)을 데려다 신력을 얻게 하여 고부인과 대항하려 하였으나 실패하였다.

1915년 모악산 금강대에서 백일기도 후 신안이 열려 영서(靈書)를 받았다고 하면서 교파를 형성하였다. 그는 강증산이 가르친 태을주(太乙呪)를 쓰지 않고, 동학에서처럼 시천주(侍天呪)로써 수련하면서, 신자의 생년(生年)에 의한 물형부(物形符:玄武經에 있는 符를 十二地支에 붙여 동물의 모양을 그림)를 그려 불사름으로써 병을 치료하고 재앙을 면할 수 있다고 가르쳤다.

1916년 괴질이 발생하여 전세계 인류를 전멸시킬 것이므로 이를 구제한다면서 삼백육십주 공사(三百六十州公事:전국 360군에 符를 땅에 묻는 일)를 행하였고, 또한 강증산의 영체가 머물러 있는 금산사 미륵불에 의미를 부여하여 당시 금산사 주지인 곽법경(郭法境)에게 권유, 1918년 금산사 안에 미륵불교라는 교파를 세웠다. 이 때 신도가 수천에 달했으나 일제에 의하여 해산되었다.

1921년 서울에서 불교진흥회를 조직하고 다음해에 미륵불교라고 고친 다음 본부를 금산사로 옮겼다. 1923년 일본 정부의 고급관리와 조선총독부 관리, 그리고 각 도 · 부 · 군의 관리들의 이름을 적어 전국 360군에 묻었으며, 가을에 일본에 큰 재앙이 있으리라고 예언하였는데, 그 해 일본에 큰 지진이 일어나자 신도들이 크게 불어났다.

그는 가끔 기도 끝에 강증산에게서 영서를 받아 그것으로써 신도들을 지도하였다고 한다. 1931년 『중화집(中和集)』을 저술하였으나 간행하지 못한 채 사망하였다.

참고문헌

『대순전경(大巡典經)』
「한국신흥종교자료편 1-증산계총론-」(이강오, 『전북대학교논문집』 7, 1966)
『증산교사』(이정립, 증산교본부, 1977)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