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호 ()

근대사
인물
일제강점기 때, 대한정의군정서 사찰과 서기 등을 역임하였으며, 선천경찰서 투탄 의거에 가담한 독립운동가.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98년(고종 35) 1월 14일
사망 연도
1961년 3월 27일
출생지
평안북도 선천
관련 사건
선천경찰서폭탄투척의거
정의
일제강점기 때, 대한정의군정서 사찰과 서기 등을 역임하였으며, 선천경찰서 투탄 의거에 가담한 독립운동가.
개설

평안북도 선천 출신. 선천경찰서 투탄의거로 15년형을 언도받았다.

생애 및 활동사항

1919년 3월 1일 독립만세시위가 일어나자 선천에서 만세시위에 앞장섰다가 선천 경찰에 잡혀 6개월의 옥고를 겪었다.

그 뒤 곧 만주로 망명하여 안도현(安圖縣) 도산(島山)에 있는 대한정의단 임시군정부에 가입, 활약하였다. 이 해 10월 23일 이 군정서가 상해의 대한민국임시정부의 권고로 대한정의군정서로 개편되자 사찰과(司察課) 서기로 일하였다.

1920년 9월 1일 광복단 결사대원 박치의(朴致毅)의 선천경찰서폭탄투척의거 때 국내에 잠입했다가 연루되어 평양지방법원 선천지청에서 징역 15년 언도를 받고 항소하였으나 1921년 4월 12일 평양복심법원에서 기각하였다. 다시 상고하였으나 경성고등법원은 1921년 7월 2일 상고를 기각하였다. 서대문형무소·신의주감옥에서 복역하다가 1927년 9월 25일 형집행정지를 받아 출감하였다.

상훈과 추모

1963년 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되었다.

참고문헌

『대한민국독립유공인물록』(국가보훈처, 1997)
『독립운동사자료집』 11(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1976)
『대한민국독립운동공훈사』(김후경·신재홍, 한국민족운동연구소, 1971)
『한국독립운동사』4(국사편찬위원회, 1968)
『한국독립사』(김승학, 독립문화사, 1965)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