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문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전기 지중추부사, 한성판윤, 평안도병마절도사 등을 역임한 무신.
이칭
성장(成章)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568년(선조 1)
본관
고령(高靈)
주요 관직
평안도병마절도사
정의
조선전기 지중추부사, 한성판윤, 평안도병마절도사 등을 역임한 무신.
개설

본관은 고령(高靈). 자는 성장(成章). 아버지는 진사 김임(金銋)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중종 때 무과에 급제, 야인(野人: 女眞人)들이 함경도 종성에 침입하여 사람들을 납치해가자, 1535년(중종 30) 영건만호(永建萬戶)로서 전투에 참가하여 끌려갔던 사람들을 데리고 왔다.

1546년(명종 1) 동래현령(東萊縣令)이 되어 그해 관리로서 근면, 절검하고 특히 치민(治民)에 힘써 가자(加資: 관직과 품계가 올라감)되었다. 1548년에는 김해부사가 되어 구황에 힘써 포상을 받은 바 있다.

1555년 을묘왜변이 일어났을 때 남해안에 침입한 왜적이 대패하고 쫓겨가던 1,000여 명의 왜적이 제주를 기습하자, 제주목사로서 정예병 70명을 뽑아 적진에 돌입시켜 용전을 벌이게 함으로써 많은 적을 사살하고 승리를 거두었으며, 그 전공으로 가자되었다.

이듬해 6월 다시 왜적선 5척이 침입하자 이를 격침하고 적의 머리 130여 급을 벤 공으로 또 가자되었으며, 1558년 지중추부사(知中樞府事)에 이어 1563년 한성판윤(漢城判尹)에 특진되고, 1565년 평안도병마절도사가 되어 여러 번 호인(胡人)의 침입을 격퇴하여 북변방어에 공을 세웠다.

평소 책읽기를 좋아하였으며, 탐라에서 왜적을 몰아내고, 서북으로는 호인을 물리쳐 나라의 간성이 되었다.

참고문헌

『중종실록(中宗實錄)』
『명종실록(明宗實錄)』
『선조실록(宣祖實錄)』
『노성읍지(魯城邑誌)』
집필자
이장희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