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주 ()

김승주 삼공신 회맹록 판본
김승주 삼공신 회맹록 판본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전기 병조판서, 판중군도총제, 평양부원군 등을 역임한 무신.
이칭
시호
양경(襄景)
이칭
김을보(金乙寶), 여산군(麗山君), 평양군(平陽君), 평양부원군(平陽府院君)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354년(공민왕 3)
사망 연도
1424년(세종 6)
본관
순천(順天)
주요 관직
판중군도총제
정의
조선전기 병조판서, 판중군도총제, 평양부원군 등을 역임한 무신.
개설

초명은 김을보(金乙寶). 본관은 순천(順天). 한발(旱魃)이 심해 그에게 기우제(祈雨祭)를 지내게 하니 마침 많은 비가 왔다. 이 일로 특별히 이름을 김승주로 고쳤다고 한다. 아버지는 정주목사(定州牧使) 김유정(金惟精)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380년(우왕 6) 흥위위별장(興威衛別將)로 관직에 들어선 뒤 군기시소윤(軍器寺少尹)을 거쳐, 1389년(창왕 1) 풍주수령으로 임명되었다. 그 때 풍주 연해를 노략질하던 왜구를 무찌르는 데 큰 공을 세웠다.

조선이 건국되자 1393년(태조 2)에 전중경(殿中卿)에 오르고, 이어서 이성만호(泥城萬戶)가 되었다. 1394년에 의흥삼군부첨절제사(義興三軍府僉節制使)가 되었다가 그 해 형조전서로 전임하였다. 1396년 동북면청해도안무겸찰리사(東北面靑海道安撫兼察理使)로 나가 야인 진압에 공을 세웠고, 호조전서·이조전서·중추원부사·경상도병마절제사·경상도병마도절제사를 지냈다.

1400년(정종 2)에 좌군총제로 제2차 왕자의 난을 평정하고 태종이 왕위에 오르는 데 협력한 공으로, 1401년(태종 1) 익대좌명공신(翊戴佐命功臣) 4등에 책록되고 여산군(麗山君)에 봉해졌다. 태종 초에 강계만호에 이어 공조판서·지의정부사(知議政府事)를 지냈다. 1406년에 사은사가 되어 명나라에 다녀왔다.

1407년에 동북면병마도절제사 겸 영흥부윤·도순문찰리사 등을 지냈다. 1410년(태종 10)에 야인이 경원(慶源)에 침입하자 왕명을 받고 나가 이를 격퇴하였다. 이듬해 참찬의정부사에 이어 1413년 서북면도순문사(西北面都巡問使) 겸 평양부윤(兼平壤府尹)을 지냈다.

1414년 병조판서로 있다가 이듬해인 1415년에 평양군(平陽君)으로 개봉되었으며, 판중군도총제(判中軍都摠制)가 되었다. 그 뒤 평양부원군에 진봉되었다. 시호는 양경(襄景)이다.

참고문헌

『태종실록(太宗實錄)』
『세종실록(世宗實錄)』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우복집(愚伏集)』
『백헌집(白軒集)』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