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생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전기에, 순천부사, 승지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문숙(文叔)
양산(陽山)
이칭
김우생(金祐生)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372년(공민왕 21)
사망 연도
1457년(세조 3)
본관
상산(商山)
주요 관직
승지
정의
조선 전기에, 순천부사, 승지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상산(商山). 일명 김우생(金祐生). 자는 문숙(文叔), 호는 양산(陽山). 할아버지는 판장군(判將軍) 김언(金彦)이고, 아버지는 영중추부사(領中樞府事) 김운보(金云寶)이다. 정몽주(鄭夢周)에게 수학하였고, 사서구경(四書九經)에 통달하였다.

생애 및 활동사항

1388년(우왕 14) 당시 17세의 나이로 문하시중(門下侍中) 최영(崔瑩)이 요동정벌을 강행하려 하자, 이성계(李成桂)에게 글을 보내어 그 불가함을 역설하였다. 1392년(태조 1) 순천부사(順天府使)가 되었다. 1400년(정종 2) 정안군(靖安君: 李芳遠)의 요속으로서 박포(朴苞)의 난에 공훈을 세웠다. 추충분의익대좌명공신(推忠奮義翊戴佐命功臣)에 책봉된 형 김덕생(金德生)이 동료들의 투기로 억울하게 처형되자 사직하였다.

성삼문(成三問)·박팽년(朴彭年) 등과 교유하였다. 1454년(단종 2)에 승지에 제수되었으나 사퇴하였고, 1456년(세조 2)에 사육신사건에 연루되었으나 정인지(鄭麟趾)의 도움으로 화를 면하였다. 1457년 단종이 죽었다는 소식을 듣고 자결하였다. 저서로는 『가례연의(家禮衍義 )』 2권과 『훈몽요어(訓蒙要語)』 2권이 있다.

참고문헌

『태종실록(太宗實錄)』
『세종실록(世宗實錄)』
『이재전서(頤齋全書)』
『국조인물고(國朝人物考)』
『국조인물지(國朝人物志)』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