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식 ()

김원식
김원식
근대사
인물
일제강점기 때, 임시정부 동북면군사연락위원, 정의부 중앙집행위원, 길림전만선 반제동맹대회 집행위원 등을 역임한 독립운동가.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88년(고종 25)
사망 연도
미상
출생지
경상북도 안동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일제강점기 때, 임시정부 동북면군사연락위원, 정의부 중앙집행위원, 길림전만선 반제동맹대회 집행위원 등을 역임한 독립운동가.
생애 및 활동사항

경상북도 안동 출신. 1919년 만주 봉천(奉天)으로 망명, 서로군정서(西路軍政署)에 가입하였다. 1920년 상해에서 대한민국임시정부의 임시의정원 의원으로 활동하였다. 1921년 서로군정서 독판(督辦) 이상룡(李相龍)의 지시로 비밀리에 입국하여 전국 유지들과 연락, 군자금을 마련하였다.

1922년 서로군정서를 비롯하여 대한독립단·벽창의용대(碧昌義勇隊)·광복군총영(光復軍總營)·평북독판부(平北督辦府)·보합단(普合團)·광한단(光韓團) 등 각 군단 대표들이 모여 대한통군부(大韓統軍府)로 통합하는데 협력하였으며, 대한민국임시정부의 지령에 따라 동북면군사연락위원으로 임명되어 북경에 상주하면서 60여 명의 학생들을 난징[南京] 등지로 유학시켰다.

1924년 이후 정의부(正義府)에 투신, 중앙집행위원으로 활약하는 한편 1927년에는 민족 단결과 농민들의 생활 개선을 목적으로 농민호조사(農民互助社)의 설립에 앞장섰다. 1928년 삼부통합운동(三府統合運動) 당시 정의부 대표로 활약하였으나, 뜻이 좌절되자 혁신의회(革新議會)를 조직, 중앙집행위원장에 선임되었다.

1929년 상해로 가서 당시 국내에서 전개되고 있던 광주학생운동에 호응하는 군중대회를 개최하였으며, 이어 곧 상해한인청년동맹을 결성하였다.

1930년 길림전만선반제동맹대회(吉林全滿鮮反帝同盟大會)의 집행 위원에 피선되었다. 1931년 만주사변 뒤 동북면군사위원으로 활동하다가 일군에 체포되어 2년간 옥고를 치렀다.

그 뒤 다시 만주로 가서 1934년 2월경 한국독립당(韓國獨立黨) 대표로 한국혁명당(韓國革命黨) 대표 윤기섭(尹琦燮) 등과 난징에서 회합하여 3월 신한독립당(新韓獨立黨)을 결성, 활동하였다.

상훈과 추모

1968년에 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되었다.

참고문헌

『기려수필(騎驢隨筆)』
『대한민국독립유공인물록』(국가보훈처, 1997)
『독립운동사자료집』 14(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1978)
『독립운동사』 5(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1973)
『한국독립운동사』 4(국사편찬위원회, 1968)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