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응생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전기에, 생원이 되었으나, 벼슬을 지내지 않고 향촌교육에 전념한 학자.
이칭
덕수(德秀)
명산(明山)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496년(연산군 2)
사망 연도
1555년(명종 10)
본관
경주(慶州)
출생지
영천(永川)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전기에, 생원이 되었으나, 벼슬을 지내지 않고 향촌교육에 전념한 학자.
개설

본관은 경주(慶州). 자는 덕수(德秀), 호는 명산(明山). 영천 출신. 아버지는 학자 김준(金濬)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3세의 어린 나이로 부친상을 당하여 시묘하자 고을사람들로부터 효성이 지극하다는 평을 들었다. 1549년(명종 4)에 사마시에 합격하여 생원이 된 뒤 벼슬을 단념하고 향촌 교육에 뜻을 두어 각종 서적을 스스로 번역하여 널리 보급하니 배우려는 사람이 많이 몰려왔다.

제자들에게 자신의 고을은 정몽주(鄭夢周)와 같은 훌륭한 인물이 나온 곳으로 ‘해동의 백록동(白鹿洞)’이라고 하면서 정윤량(鄭允良) 등과 함께 재물을 모아 태학(太學: 成均館)의 제도를 본떠 학사를 짓고 이황(李滉)에게 묘우(廟宇)의 액(額)을 청하는 한편, 학규(學規)를 정하여 후배의 교육에 진력하였다.

참고문헌

『사마방목(司馬榜目)』
『영남인물고(嶺南人物考)』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