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순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전기에, 판한성부사, 평안도관찰사, 지중추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시호
공호(恭胡)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407년(태종 7)
사망 연도
1483년(성종 14)
본관
경주(慶州)
주요 관직
지중추부사
정의
조선 전기에, 판한성부사, 평안도관찰사, 지중추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경주(慶州). 아버지는 김계성(金季誠)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429년(세종 11) 스물세 살에 생원시에 합격하고 1437년 문음(門蔭)으로 충훈부사승(忠勳府司丞)에 제수, 이후 전농시직장(典農寺直長)·한성부중부령(漢城府中部令)·감찰 등을 지냈다.

병조좌랑 재직 중 부사직(副司直) 이보흠(李甫欽)을 사직에 잘못 승수(陞授: 품계를 올려 제수함)시킨 사건에 연루되어 논죄되었으나 공신자손이라 하여 파직에 그쳤다. 그 뒤 복직되어 봉상시판관(奉常寺判官)·병조정랑·장령(掌令)·개성부단사관(開城府斷事官) 등을 지냈다.

1455년(세조 1) 좌익원종공신(佐翼原從功臣) 2등에 책록되었고, 이어 우사간대부(右司諫大夫)를 거쳐 형조참의·동부승지·도승지·이조참판·경기관찰사·한성부윤(漢城府尹) 등을 지냈다. 1464년 대사헌, 1469년(예종 1) 경상도관찰사로 나갔다가 병으로 사직하였다.

그 뒤 복직하여 개성부유수·판한성부사·평안도관찰사를 거쳐 1476년(성종 7) 지중추부사로 벼슬에서 물러나기를 청하였으나 허락되지 않았다. 재직 중 뚜렷한 업적은 없으나 시사(詩詞)에 능통하여 명성이 높았고 세조 때 청백리에 녹선되었다. 시호는 공호(恭胡)이다.

참고문헌

『세종실록(世宗實錄)』
『세조실록(世祖實錄)』
『성종실록(成宗實錄)』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