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륙 ()

근대사
인물
대한제국기 러시아어 통역관을 역임한 관료. 역관.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898년(고종 35)
출생지
함경도
관련 사건
춘생문사건|독다사건(毒茶事件)
정의
대한제국기 러시아어 통역관을 역임한 관료. 역관.
개설

함경도 출신. 천민 출신이었으나 블라디보스토크를 내왕하며 러시아어를 익혀 역관으로 특채되었다.

생애 및 활동사항

1894년(고종 31)부터 이듬해 사이에 이범진(李範晉)이 러시아공사 베베르(Veber)와 조약을 체결할 때 우리나라 유일의 러시아어 통역관으로서 활약하였다.

1895년에는 임최수(林最洙)·안경수(安駉壽) 등과 춘생문사건(春生門事件)을 일으켰다. 1896년 아관파천 때에는 비서원승으로 있으면서 고종과 러시아공사 베베르 사이에 통역을 맡아보았다. 그 뒤 고종의 총애를 받으면서 권세를 남용하고 뇌물을 탐하여 조야의 비난의 대상이 되었다.

윤용선(尹容善) 내각에서 학부협판(學部協辦)으로 승진되고, 1898년 친러파의 몰락으로 관직에서 퇴진하였다. 그러나 고종의 총애와 러시아의 세력을 배경으로 온갖 전횡을 자행하는 한편, 궁궐을 무상출입하고 독립협회를 모함하였다.

같은 해 8월 러시아와의 통상에서 거액을 착복한 사실이 드러나서 전라남도 흑산도로 유배를 가게 되었다. 그러나 떠나기 직전에 원한을 품고 고종이 즐겨 마시는 커피에 독약(아편)을 넣어 살해하려고 한 독다사건(毒茶事件)이 발각됨으로써 그 주모자로 사형을 당하였다.

참고문헌

『고종실록(高宗實錄)』
『순종실록(純宗實錄)』
『한국통사(韓國痛史)』
『대한계년사(大韓季年史)』
『속음청사(續陰晴史)』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