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석진 ()

근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홍문관장령, 삼도육군통어사, 판돈녕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경소(景召)
오천(梧泉)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43년(헌종 9)
사망 연도
1910년(순종 3)
본관
안동
정의
조선 후기에, 홍문관장령, 삼도육군통어사, 판돈녕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안동(安東). 자는 경소(景召), 호는 오천(梧泉). 김상헌(金尙憲)의 후손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860년(철종 11) 정시문과에 병과로 급제, 종친부(宗親府) 벼슬을 거쳐 사과(司果) · 전적(典籍) 등을 역임하였다. 홍문관의 관직을 지내고, 지평(持平) · 장령(掌令) · 사성(司成) · 사간(司諫) 등 요직을 두루 거쳤다.

그 뒤 호조 · 형조 · 병조 · 이조참의에 이어 한성부 · 우윤과 호조 · 이조 · 형조 · 공조의 참판, 형조판서 · 의정부좌참찬 · 광주부유수 및 삼도육군통어사 등을 지냈다.

1896년 궁내부 특진관에 이어 비서원경(秘書院卿) · 장례원경(掌禮院卿) · 귀족원경(貴族院卿) 등을 거쳐 1901년 판돈녕부사(判敦寧府事)에 이르렀다.

1905년 을사조약이 강제로 체결되자 다음 해 1월 23일 오적신(五賊臣)을 처형할 것을 상소했다. 상소문에서 김석진은 협박에 의한 조약은 공법상 폐기가 가능하니 외부대신을 불러 여러 외국 공사에게 성명을 내고, 매국 역도들을 죽여서 국헌을 바로잡고 인민을 생지옥에서 구하라고 청하였다.

왕의 승낙이 떨어지지 않고 날짜만 지연되자 다시 상주. 매국노들과 한 하늘로 머리를 들고 다닐 수도 없는데 하물며 어깨를 나란히 하고 한 줄에 설 수 없으니 의효전향관(懿孝殿享官)의 직을 물러나겠다고 하였다. 당시 향관의 줄에 오적의 한 사람인 이지용(李址鎔)이 있었기 때문이다.

조병세(趙秉世)가 조약에 반대, 순사하자 조문길에 남대문 근처 한 점포에서 아편을 산 김석진은, 다시는 대궐에 들어가지 않고 나라를 위해 죽기로 결심하고 기회를 보고 있었다.

1910년 우리나라를 병탄한 뒤 조선의 전직 고위 관료들에게 작위 또는 은사금을 주던 일제가 남작의 작위로써 김석진을 회유하려 하자, 이를 치욕으로 여겨 1910년 9월 8일 아편을 먹고 자결하였다.

상훈과 추모

1962년 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되었다.

참고문헌

『고종실록(高宗實錄)』
『일성록(日省錄)』
『기려수필(騎驢隨筆)』
『대한민국독립유공인물록』(국가보훈처, 1997)
『대한민국독립운동공훈사』(김후경·신재홍, 한국민족운동연구소출판부, 1971)
『朝鮮貴族列傳』(大村友之丞 編, 1910)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